탤런트 단 미츠, '아이 오브 더 이어 2014'에 선정 <패션뉴스>




탤런트 단 미츠가 눈매가 매력적이고 인상적인 여성에게 주어지는 '아이 오브 더 이어 2014'에 선정, 20일에 도쿄 도내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 메이크에 대해 "가능한 무섭게 보이지 않도록 위화감 없이 자연스럽게 노력하고 있습니다."라며 "브라운이나 핑크 같은 부드러운 색조를 선택하고 있습니다."라고 웃는 얼굴로 대답. 한편, '도전하고 싶은 메이크'에 대해 질문하자 "먹어가는 나이에는 이길수 없죠. 메이크가 좋으면 여러가지 가능하다고 생각하지만, 해마다 점점 방법을 찾기 어려워집니다."고 대답. "오늘도 헤어 어레인지를 해 주시는 분께 '오늘 몇개나 찾았나요?'라고 묻자 '5~6개 정도?'라고 대답했어요. 항상 그렇게 흰머리를 찾고 있습니다."라며 근래 스트레스에 대해 반복적으로 대답했다.

'아이 오브 더 이어 2014'는 속눈썹 익스텐션 메이커인 'Three Beauty'가 ​​주최. 탤런트 부문에는 단 미츠, 모델 부문에서는 이마이 하나, 타키자와 카렌, 우라하마 아리사가 선정되어 4명에게 트로피가 수여됐다.

단 미츠는 '남자를 떨어뜨리는 시선'에 대해 묻자 "너무 가만히 응시해버리면 경계를 당하므로 양쪽이 아닌 어느 한쪽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너무 "놓치지 않겠어!'라는 인상을 주고 싶지 않아요."라며 단 미츠만의 기법을 밝혔다. 또한 순로좁게 출발한 2014년의 포부에 대해 "열대어가 있는 수조의 이끼를 자주 제거하는 것입니다."이​​라고 말하며, 일면에서는 "팬 분들과 만날 기회를 늘리고 싶습니다. 사인회 등으로 뮤지션 분들과 같이 오리지널 상품도 전달할 수 있다면."이라고 전했다.



단 미츠 '아이 오브 더 이어 2014' 시상식장 모습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88734
4864
1513425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