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카다 쿄코, 또 다시 누드 정보가 부상! 아라서가 되도 끝나지 않는 에로 수요 <드라마/가요특집>




작년 11월에 공개된 영화 '룸메이트'에서 공동 출연자인 키타가와 케이코와 여자끼리 키스를 선보이는 등 레즈비언 씬을 연기해 화제가 된 여배우 후카다 쿄코. 10대에 데뷔한 이래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어느덧 31세가 된 지금도 '후카쿙'이라는 애칭으로 사랑을 받으며 계속 활약하고 있다. 그런 후카다에게 헤어 누드 소문이 부상하고 있는 것 같다.
 



현재 발매중인 '주간 실화'(니혼져널출간)에 따르면, 여배우로서 또 한 단계 위의 랭커를 노리고 있는 사무소로서 향후 정사 장면도 있는 여배우로 성장시키고 싶다는 의향이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지금까지 몇 번이나 그 풍만한 몸이 주목받아오던 후카다인만큼, 이제와서 세미 누드는 임펙트가 부족하다. 과거 사진집 촬영시에는 동시에 헤어 사진을 찍고 있다는 소문도 있고, 사장된 미공개 사진을 모아 사진집으로 출간하는 것이 아닐까라는 것이다. 헤어 누드가 되면, 사진집은 40만부, 개런티 2억엔은 간단할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
 



물론, 후카다는 D컵이라고도 하는 버스트를 시작해 전체적으로 살집이 좋은 몸이 넷상에서 '후카쿙은 에로 초과', '이것은 쌓이지' 등 화제가 되는 경우가 많다. 한때 격하게 체중이 감소해 슬림한 바디가 됐을 때 '이건 후카쿙이 아니다', '괜찮아, 조금은 통통한 몸매도' 등 낙담하는듯한 의견도 있었다. 그러나 후카다는 여전히 인기 여배우 중 한 명으로 꾸준히 경력을 쌓고 있다. 정말 헤어 누드를 선보일 가능성은 있는 것일까.




"실현되면 화제가 되는 것은 틀림없을 것입니다만, 과연 현실성은 희박한 것입니다. 이러한 정보는 일이 격감하고 있는 여배우 등에 나타나기 쉬운 것이지만, 후카다는 3월 공개의 영화 '위대한, 슈라라봉'에서 백마를 타고 다니는 아가씨 역으로 출연, 4월부터는 NHK의 드라마 '사일런트 푸어'의 주연도 정해져 있으며, 이전에도 '성 묘사가 많은 영화에서 누드를 피로할 계획이 있다'고 소문이 돌았던 적도 있습니다만, 만일 벗는다면 화면으로 선보일 것이며 정통 여배우의 지위를 굳힌다는 것이 현실적이지 않을까요?"(예능 라이터)
 
후카다라고하면, 연하의 배우인 이가라시 마사와 동거중인 것으로 보도되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후카다의 아버지의 승낙만 떨어지면 곧바로 결혼으로 골인한다라고도 알려지고 있다. 그런 사정을 생각해도, 실현 가능성은 매우 옅은 것 같다.




"다만, 이러한 정보가 종종 나온다는 것 자체가 후카다의 에로 수요가 끝이 없다는 증거입니다. 일약 지명도를 올린 드라마 '신이시여, 조금만 더'(후지TV 계)에서는 '물구나무 판치라'나 농후한 키스신을 선보이고 있으며 최근에도 영화 '얏타맨'의 도론죠 역으로 섹시한 하이 본디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에로 요소를 밀어 낼 수 있는 것은 후카다의 매력이지만, 키시타니 고로와의 정사 장면을 연기한 영화 '새벽 거리에서'는 예상했던 것에 비해 노출이 적으며 '실망했어'라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그런 경위도 있어 '이번에야말로 부탁'이라는 욕망도 포함되어 있는 것 같네요.(웃음)"(예능 라이터)
 



동 세대 여배우로는 무언가 비교되는 것이 많은 카토 아이가 결혼해, 우치야마 리나는 '단번에 중년화됐다'고 하는 가운데 후카다는 30대가 되어도 '열화'가 이루어지지 않고 독신을 관철하고 있다. 그래서 그 누드가 갈망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가라시와의 사이가 순조로운 것은 좋은 일이지만, 적어도 결혼 전에 한번 보여 주었으면 하는 생각도 들지만....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961047
6643
1504213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