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모토 미즈키 "고민이 많았습니다." 첫 도전에 속내를 토로 <영화뉴스>




잡지 'CanCam'의 전속 모델이자 배우인 야마모토 미즈키가 첫 도전에 속내를 토로했다.

야마모토는 4일, 영화 '도쿄 난민'의 일반 완성 피로 시사회에 사사베 키요시 감독들과 함께 참석했다. 빨강 체크 미니 원피스를 입고, "이정도까지 생각하게 된 작품은 처음이었습니다. 많이 고민했습니다만, 이 날을 무사히 맞이할 수있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라고 감개무량한 듯이 인사했다.



사사베 감독의 인상에 대해 묻자 "처음 만났을 때는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상냥한 분이었습니다."라며, "대사가 틀리면, 옐로 카드를 1장씩 내는 겁니다. 언젠가 레드 카드가 나오면 어떻게 하지?라고 두근두근하고 있었습니다."고 촬영 비화를 고백. 그러나 사사베 감독은 "기억이 안나!"라고 단호히 대답. "야마모토 미즈키는 얼굴이 작고 다리가 깁니다. 그것뿐이었습니다.(웃음)"라고 미모를 극찬하자 "감사합니다."라고 수줍은 웃음을 지었다.


◆야마모토 미즈키 호스트 클럽에 빠지는 역



동 작품은 소설가·후쿠자와 데츠조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현대 사회의 벼랑 끝에서 열심히 사는 젊은이들을 그린 청춘 군상극. 영화 '츠레가 우울증에 걸려서'(ツレがうつになりまして。)를 비롯한 4번째의 팀이 되는 감독 사사베 키요시와 극작가·아오시마 타케시가 ​​폭력이나 음란한 에로스에도 과감하게 도전해 현대가 안고 있는 병소를 영상화. 야마모토는 전락의 인생을 걷게 된 주인공·토키에다 오사무가 맡은 호스트 클럽 '라라'의 단골 손님 루이를 연기하고 있다.

무대 인사에는이 외 주연인 나카무라 아오이, 오오츠카 치히로, 아오야기 쇼, 나카오 아키요시, 이노우에 준이 등단. 또한 주제가를 담당하는 타카하시 유우가 깜짝 등장했다. 또한 이 작품은 2월 22일부터 유라쿠쵸 스바루 외 전국 로드쇼.(모델 프레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36880
4552
1507355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