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코와 앤, 첫회 시청률 21.8% '아마짱'을 웃도는 호발진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요시타카 유리코가 주연을 맡는 NHK 연속 TV 소설(아침 드라마) '하나코와 앤'의 첫회가 3월 31일에 방송되어 평균 시청률 21.8%(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를 기록했다. '잘 먹었습니다'의 첫회 22.0%(동)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대히트 한 '아마짱'의 첫회 시청률인 20.1%(동) 이상의 호발진이 되었다.



드라마는 하나코의 메이지·다이쇼·쇼와에 걸친 파란만장한 반생을 'Doctor-X'(TV아사히 계) 등의 나카조노 미호의 각본으로 그린​​다. 원안은 하나코의 손자·무라오카 에리의 저서 '앤의 요람'.  하나코는 야마나시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도쿄의 여학교에서 영어를 배우고 고향에서 교사 생활을 거쳐 번역가의 길로 나아간 인물로, 요시타카가 10~50대의 하나코 역으로 주연, 에이미의 친구·하야마 하스코 역을 나카마 유키에가 맡았다. 이하라 타케, 무로이 시게루, 쿠로키 하루 등이 출연한다.



제 1주 '하나코라고 부르라고!'는 1900년 고후를 무대로, 하나코의 소녀 시절이 그려진다. 처음에는 가난한 소작농의 집에 태어난 안도 하나(야마다​​ 모치카짱)는 소학교에도 다니지 않고 집안일이나 아기 돌보기에 몰두, 어머니·후지(무로이)와 할아버지·슈조(이시바시 렌지). 남매들이 가족을 돕고 있었지만, 아버지(이하라)가 사온 그림책에 관심을 보여......라는 전개였다. 드라마는 NHK 종합에서 매주 월~토요일 오전 8시 외 방송. 총 156 회.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695930
4552
1507503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