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한 모습이 너무 귀여워♪ '섹시하고 귀여운' 청순파 F컵 여배우 나카무라 시즈카! <드라마/가요특집>




1일 심야에 방송된 '그런 바보같은 남자'(후지TV 계)에 게스트로 출연한 그라비아 아이돌이자 여배우로서도 활약하고 있는 나카무라 시즈카(25)가 '섹시하고 귀엽다'라고 화제가 되고 있다.
 
프로그램 개편기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방송된 동 프로그램. 메인 MC에는 바나나 맨 시타라 오사무(40)와 히무라 유키(41), 그리고 바카리즘(38)의 새명이 늘어서, 무심코 채널을 확인해버릴만큼, TV도쿄와 같은 분위기로 프로그램이 시작 . 그 다음, 이것은 또한 인기 프로그램 '곳도탄'(TV도쿄)를 방불케하는 기획이 이어 인터넷 상에서도 '당당히 TV토쿄을 베끼는 후지'라고 야유하는 의견이 분출하고 있다.




"뭐 제작사가 동일하고 들어가있는 작가도 오오쿠라 씨 등 비슷한 먼트가 준비되어 있으니까요. 저절로 프로그램 자체의 분위기도 휩쓸려 버리는 것입니다. 바나나 맨 씨랑 바카리즘 씨도 '곳도탄'의 가족이구요. 출연자도 스탭도 같다면, 그렇다면 프로그램도 비슷해 버리는군요.(웃음)"(예능 프로그램 방송작가)
 
그리고 그런 프로그램에 등장한 것이 서두에서 언급한 나카무라 시즈카였다.




"나카무라 씨도 '곳도탄' 출연 경험이 있으니까요. 그 중에서도 이 프로그램에서 열린 '아이돌이 마시는 모습이 귀여운 GP'에서는 냥냥 모습의 귀엽게 먹는 모습을 보여주며 챔피언에 선정된 적도 있으니까요. 그 섹시하고 귀엽게 마시는 모습은 '저런 아이와 마시고 싶다', '지나치게 귀엽다'고 넷상에서도 곧 화제가 되고 있었어요. 물론, 저런 흥겨운 미소로 술을 마시게되면 참을수 없겠지요."(예능 프로그램 방송작가)




이미 인터넷 등에서는 '섹시하고 귀엽다'라는 평판이 자자한 나카무라이지만, 이번에 방송된 '그런 바보같은 남자'에서도 그 성격의 장점이 묻어나는 귀여운 미소는 건재했다.
 



프로그램에서는 시타라와 바카리즘이 이어폰으로 재미있는 지​​령을 받은 히무라와 드라이브 데이트를 실시하는 몰레카메라를 장착한 나카무라. 시타라와 바카리즘의 강렬한 지령에 의해 폭주하는 히무라에게 나카무라가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지라는 것이 기획의 취지이지만, 갑자기 큰 소리를 지르거나 의미 불명의 언동을 반복하는 히무라에 대해 다소 당황하면서도 나카무라는 미소를 계속 짓는다. 그런 나카무라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은 호감을 품고, 심지어는 그 F컵이라는 거유 탓인지, 자연체로 나오는 에로스 분위기에 매료된 것 같다.
 



풍만한 스타일과 귀여운 미소. 절세의 미녀라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나카무라의 외모는 많은 남자가 좋아하는 '너구리상'. 요즘은 그라돌보다는 배우로서 활약이 두드러졌지만 그녀의 내츄럴 에로스는 큰 무기가 된다. 자연체로 남자를 매료시키는 나카무라 시즈카에 기대가 부풀어 오른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621215
7662
146892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