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노 쥬리, 새 드라마가 굿 스타트로 '탈 노다메'가 이뤄질까!? <드라마/가요특집>




여배우 우에노 쥬리가 2011년의 NHK 대하 드라마 '고우~공주들의 전국~' 이후 3년만에 연속 드라마 주연을 맡고 있는 '앨리스의 가시​​'(TBS 계). 4월 11일 방송된 첫회 시청률이 14.2%(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이하 동일)였던 것이 밝혀졌다.
 



동 드라마는 15년 전 의료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우에노가 스스로 의사가 되어, 당시의 관계자에게 복수한다는 진지한 스토리. 처음에는 우에노가 수술 기록을 변조한 간호사장(무사카 나오마사)를 추적해 아버지의 집도의로 실수를 한 것이 여의사인 다테(후지와라 노리카)였다는 것을 파악. 라스트는 그 후지와라가 마취를 당하고 수술대에 실려 배에 피해자의 이름이 메스로 새겨겨 비명을 지른다라고 하는 장면이 있었지만, 칸사이 지구에서는 그 장면이 20.1%를 기록하는 등 순간 최고 시청률이 이미 20% 이상을 달성한 형태이다.
 



금요일 22시 시간대라는 방송 시간대를 고려해서, 굿 스타트를 끊었다고 할 수 있는 동 드라마. 넷상에서는 '우에노 쥬리 능숙하구나', '노다메의 인상이 강했지만, 다크 히로인에 빠져들었어', '기대 이상으로 재밌었다'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호평을 얻고 있는 것 같다.




"우에노의 대표작이라고 하면, 천진난만한 히로인을 연기해 영화화도 된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후지TV 계)이지만, 반대로 그 이후 무엇을 해도 '노다메 컬러'가 붙어버린 것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그것과는 전혀 다른 냉철한 복수마라는 역 때문에 '탈 노다메'에 가장 적합하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노다메' 이후 드라마 '라스트·프렌즈'(후지TV 계)에서는 머리를 짧게 쇼트하고 성 정체성 장애 여성을 연기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도 '그림자가 져있는 역에 빠져든다'라고 호평을 받았고 원래 연기력에는 정평이 있어, 동 세대 여배우 중에서는 최고라는 소리도 있습니다."(예능 라이터)




작년 가을에는 아라시의 마츠모토 쥰과 더블 주연을 맡은 영화 '양지의 그녀'가 히트를 기록했던 우에노. 같은 시​​기에, 나가사와 마사미 주연으로 같은 연애물이었던 영화 '깨끗하고 연약한'(潔く柔く)이 공개됐지만, 이쪽은 '대참패'라고 말한 것으로 일부에서는 '동 세대 여배우의 대결은 우에노의 승리'라고도 전해지고 있었다. 오래간만의 연속 드라마 주연으로 존재감을 나타내는 동시에 개성적인 역에도 쉽게 녹아들며 단번에 '탈 노다메'가 진행되는 것일까.




"'앨리스의 가시​​'는 TBS가 구상만으로도 3년에 걸쳐 제작한 대작으로 공동 출연에는 오다기리 죠와 쿠리야마 치아키, 이와키 코지와 쿠니무라 쥰 등 베테랑 배우도 갖추어져 있습니다. '노다메' 때보다 나이를 먹고 침착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그녀는 시청률도 따라오게 된다면 '노다메' 이상의 대표작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불안 요소가 있다면, 얼마 전 일부 주간지에 우에노의 현장에서의 행동이 보도된 것입니다. 이와키와 쿠니무라에게 반말로 이야기, 쿠리야마에게 연기 지도를 하는 등, 공동 출연자와 잘 맞지 않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단지, 그것도 '여배우 소울의 표현'이라고 업계에서는 평가하는 목소리도 있지만..."(예능 라이터)
 



일부 속삭여지고있는 불안 요소도, 우선 굿 스타트로 날려 버렸다라고도 할 수있는 우에노. 앞으로 드라마의 복수극이 진행되며 날로 시청률이 상승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13595
5060
1539897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