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와지리 에리카 스캔들도 이용할 수 있는 탤런트로서의 '강인함' <연예뉴스>




최근 사와지리 에리카는 다수의 CM 출연은 물론, 8년 만에 지상파 연속 드라마 주연을 맡는 '퍼스트 클래스'(후지TV 계)도 방송을 앞두고 있는 등 연예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베츠니...' 발언으로 세상으로부터 거센 비난, 타카기 츠요시와의 결혼&이혼극 등 위기에 직면할 때마다, 탤런트로의 '강함'을 과시 해온 인상이있다.  

그 행동으로 '에리카사마', '여왕님'이라고 일부 언론이 호칭하며 완전히 문제아 캐릭터가 정착한 사와지리. 그 캐릭터를 좋은 의미로 이끄는 형태로 공개 된 주연 영화 '헬터 스켈터'(2012년)에서 대담한 누드 모습을 보여 세간의 이목을 모으며 작품 자체도 대히트를 기록. 배가 고프면 까다롭게되는 사와지리 에리카가 되어 버리는 본인 출연의 '스니커즈'(2011년)의 CM에서도 자신의 문제아 캐릭터를 역으로 취한 코믹한 연기를 선보이며, 다시 그 '씩씩함'과 '강인함'을 보여줬다.  




한편 지난해 방송된 SP 드라마 '시계방의 딸'(TBS 계)에서는, 지금까지의 강한 여자의 이미지에서 변해, 자연스러움을 앞세운 소박한 히로인을 호연, 이쪽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 원래 영화 '박치기!'(2005년)와 첫 주연 드라마 '시계방의 딸'(2005년 후지TV 계) 등으로 그 연기력은 높이 평가되고 있었던만큼 동 작품에서도 배우로서 넓은 폭의 연기력을 재차 과시했다 .  

그 정착한 이미지에서 안티도 많은 그녀이지만, 비록 안티라도 '싫지만, 그래도 역시 예뻐...', '역시 연기는 능숙하네요' 등 그 용모와 배우로서의 기량에 대해서는 인정하는 자세의 시청자들이 많다. 현재 출연중인 코스메틱 브랜드 '24h cosme'의 CM에서는 신데렐라를 모티브로 한 '시간에 쫓기고 있는 여성 '과 '시간을 신경쓰지 않는 여성'의 2인 역을 맡아 그 요염한 아름다움을 선보였다 . 하지만 신 드라마 '퍼스트 클래스'에서는 일변, '나 이외에는 모두 악녀'라는 카피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젊은 잡지 편집자를 연기하는 사와지리가 동료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짓밟힐 것같은 역할이라는 지금까지의 이미지를 뒤집는 역에 도전한다. '괴롭힘을 당하는 사와지리 에리카'는 안티들로부터 더욱 관심을 끄는 화상이라고 할 수 있겠다.  

'스캔들조차 자신의 생계에'라는 그 자세는, 쇼와 시대를 앞질러 간 여배우들을 상기시키며, 작품으로 누드가 된다는 결단도, 작금의 성실함이 결여된 우리의 젊은 여배우진 중에서도 특이한 존재로 비치는 것이다. 하지만 항상 화제를 뿌리는 그녀가 팬들과 안티들로부터 항상 관심의 대상으로 계속되고 있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인 것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981126
8836
1482640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