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이 레나, 밑바닥 '캬바양' 역으로 영화 첫 주연. "감정 이입해 눈물을 흘렸습니다!" <영화뉴스>




인기 아이돌 그룹 SKE48과 노기자카 46을 겸임하는 마츠이 레나가 배우 엔도 켄이치와 영화 'gift'(6월 14일~아이치현 비공개)로 W 주연을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츠이는 그룹의 다큐멘터리 작품 이외의 영화 출연으로 첫 주연이 된다. 역은 호스트에게 속아넘어가 300만엔의 빚을 안고 '수렁'에 빠지는 캬바양. 이미지와 다른 역할임에도 "첫 영화라고 하는 것으로 매우 기뻤던 것이 가장 좋습니다. 대본을 읽었을 때는 감정 이입해 눈물이 나왔습니다."라고 감격하고 있다.  

동 작품은 가난에서 벗어난 회사의 회장 자리에 있는, 오만한 성격에서 가까운 친구와 가족도 없는 시노자키 센조우(엔도)가 마츠이가 연기하는 야마네 사오리에게 '100시간 100만 엔' 아르바이트를 제의, 과거에 버린 딸에게 'gift'를 보내는 여행에 동행하는 나고야에서 출발하는 로드 무비.  

마츠이는 어린 시절에 동생을 지키기 위해 폭력을 행사하는 어머니를 살해 그 동생으로부터 미움당하는 여성을 열연. 이 작품의 역할 연구를 위해서, 트레이드 마크인 검은 머리를 갈색 머리로 염색해 전력 투구로 도전하고 있다.  

엔도는 마츠이의 인상에 대해 "순간 감정을 만들어내는 천재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하게 똑바로 감정을 표현하고, 좋은 여배우라고 느꼈습니다."라고 절찬. 마츠이도 "실제로 연기를 함께 할 수 있는 것으로 매우 공부가 되었습니다. 가르침을 받을 수있어 매우 기뻤습니다."라고 신뢰감을 내비치며 "연령이 다른 두 남녀가 엇갈려하면서 인연이 깊어져가는 그 과정을 함께 일희일비해 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매력을 전하고 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59802
3593
1535897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