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B48 키자키 유리아, 'GTO'에서 섹시 씬에 '무심코' 도전. 상의를 벗거나 키스도... <일드/일드OST이야기>




인기 아이돌 그룹 'AKB48'의 키자키 유리아가 22일 방송된 드라마 'GTO'(간사이 테레비·후지TV 계)의 제 3 화에서 섹시한 장면에 도전한다. 키자키는 촬영에 대해 "상당히 힘든 장면이 많아서 우리 안에 넣어지거나, 상의도 벗거나, 키스 신도 있는 등 무심코 해버렸습니다."고 말했다.



키자키가 연기하는 것은, 남자를 도구처럼 취​​급하는 '소악마' 여고생 사츠키로 제 3 화에서는 스토커 소동에 휘말려 살인 예고가 닿는......라는 전개. 드라마는 연애도 그려지지만, 키자키가 속한 AKB48은 '연애 금지'로 되어 있기 때문에 촬영에 대해 "소녀 만화를 좋아해서 소녀 만화에서 얻은 모든 지식을 연기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소녀 만화일뿐 정말 경험이 없기 때문에, 여러 장면이 힘들었습니다. 처음인 것뿐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제 3 화의 볼거리를 "3화만 보면 '사츠키는 역시 나쁜 아이구나'라고 생각할수도 있습니다만, 3화 이후 사츠키의 마음이 변해가는 것을 알 수있는 것이랄까. 생각도 변해가고 솔직하게도 됩니다."라고 코멘트를 보내고 있다.



'GTO'는 후지사와 토오루의 인기 만화가 원작. 전 양키 교사 오니즈카 에이키치가 학생들이 안고 있는 고민과 문제를 파격적인 '수업'으로 해결해 나가는 학원 드라마. 7월부터 방송된 신 시리즈는 쇼난을 무대로, AKIRA가 연기 오니즈카 에이키치가 모교에 부임한다......라고 하는 내용.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0901093
7812
1491895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