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네쿠라 료코, 이와시타 시마가 미각을 극찬. 진나이 타카노리는 현장에서 힐끔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요네쿠라 료코가 4일, 후지TV에서 9일 오후 9시부터 방송되는 스페셜 드라마 '아우토반 마르폭의 여형사·야가미 에이코'의 완성 피로 시사회에 주요 캐스트와 함께 등장해 무대 인사를 실시했다. 불법 수사도 하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형사'를 맡아, 이날도 미니 원피스 차림으로 등장한 요네쿠라는 이와시타 시마로부터 "요네쿠라 씨와는 처음 공동 출연하고 있습니다만, 어쨌든 다리가 길고 아름답네요. 스타일도 좋고 성격도 사랑스럽고, 팬이 되어 버렸습니다."라고 칭찬하자 "시마 씨, 나중에 커피라도.(한턱 내겠습니다)"라고 수줍게 미소를 지었다.



마찬가지로 첫 공동 출연이 된 게닌 콤비 '난카이 캔디즈'의 시즈짱 야마자키 시즈요도 "요네쿠라 씨는 운동 신경도 좋고, 상냥하고, 이것은 인기가 저절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예쁜 여자가 아니었어요."라며 극찬. 또한 진나이 타카노리는 촬영 현장에서 "(요네쿠라의) 2년전보다 더 아름다워진 다리를 선글라스의 안쪽에서 '힐끔'거렸습니다."고 밝히며 "부가적인 혜택입니다."라고 만면의 미소를 띄우고 있었다.



극중에서 바지 정장, 미니 스커트, 차이나 드레스 등 약 15가지 패턴의 패션을 선보이고 있는 요네쿠라는 "갈아입는 것이 바빴지만 즐거웠습니다."라고 웃으며 대답. "뜨거운 배우들이 하나가 되어 만든 작품. 불꽃 놀이도 좋지만, 꼭 '아우토반' 잘 부탁합니다."라고 호소했다. 무대 인사에는 와타나베 아츠로, 사이토 타쿠미도 등장했다.



드라마는 영화 '갈증'의 원작 '끝없는 갈증'으로 알려진 후카마치 아키오의 소설 '조직 범죄 대책과 야가미 에이코' 시리즈의 제 1 작 '아우토반'이 원작. 우에노 중앙 경찰서의 조직 범죄 대책과 형사·야가미 에이코(요네쿠라)가, 뒷 사회와 파이프를 무기로 사건을 해결하는 모습을 그린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33511
3865
1509997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