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omi, 3번째 결혼은 "딸과 자신을 모든 것의 중심에 넣을 수 있었으니까요." <패션뉴스>




지난 6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세 번째 결혼과 임신을 보고한 가수 hitomi가 여성 패션 잡지 'DRESS' 10월호에서 결혼을 단행한 이유를 말했다.

'DRESS' 10월호에서 hitomi는 탤런트 코지마 케이코와 '결혼'을 주제로 대담. 두 번째 이혼을 한 후 미혼모로 살아온 hitomi는 이혼으로부터 1년 반이 지났을 무렵, 재혼이라는 단어가 머리에 떠올랐다고 한다. 그리고 '멋진 사람이 있으면 가르쳐줘'라고 주위 사람들에게 부탁하고 그 안에서 지인에게 소개받게 된 것이 지금의 상대였던 것같다.

결혼을 발표했을 때 일부 언론의 축하 분위기는 아닌 보도에 상처를 받고 블로그에서 코멘트하고 있지만 나름대로 깊이 생각한 대답이었기 때문에, 그것도 극복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결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딸과 자신을 모든 것의 중심에 넣을 수 있었으니까. 다른 사람이나 세상에서 어떻게 보일지 걱정하는 것보다 난 무엇때문에 살고 있는지. 그런 생각에 결혼을 단행했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hitomi 또한 두 번의 이혼이 있었기에, 눈치도 많았다고 발언. "그때까지 결혼은 여러가지 일로 부부로 마주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마주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엇갈려도 좋아요. '그것도 포함한 것이 결혼구나'라고 깨닫고 지금은 상대방에게 맡길 수있게 커뮤니케이션도 자연스럽게 할 수있게 되었습니다."고 말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911126
8836
1482629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