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하라 타카코의 남편 ET-KING의 TENN, 목매어 있는 상태로 발견. 자살인가? <연예뉴스>




SPEED의 우에하라 타카코의 남편 ET-KING의 TENN(본명 모리와키 타카히로)(35)가 목이 매어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자살로 보여지고 있다.



25일 방송의 니혼TV 계 '정보 라이브 미야네야'(매주 월~금 오후 1시 55분~)에서 전해졌다. 이날 오전 7시 30분 무렵, 오사카시 텐노 지구 고쿠분쵸의 맨션 주차장의 차량에서 목을 매달아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했다고 한다. TENN은 심폐 정지 상태로 발견되어 곧 사망. 두 사람은 2012년 3월에 약혼을 발표하고 같은 해 8월 23일에 입적. 지난해 결혼 1주년은 우에하라의 블로그에서 러브 러브 투샷을 선보이며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쓰고 있었다.

ET-KING은 1999년에 결성된 남성 7인조 힙합 그룹. 2006년 7월에 데뷔한이후 오사카를 중심으로 활동. '선물', '사랑하는 사람에게' 등의 히트 곡이 있지만, 올해부터 활동을 중단했다. 어제 24일에 TENN은 블로그에서 작곡을 하고 있는 것을 밝히고 있었다.(modelpress 편집부)








덧글

  • Megane 2014/09/25 23:23 #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합니다.
    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안타깝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45878
5516
1484845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