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리타니 미레이, 최초의 사진집으로 파리 에펠 탑 앞에서 신문지로 몸을 휘감는 <연예뉴스>




여배우 키리타니 미레이가 첫 사진집 '실연, 여행, 파리'(코단샤)를 12월 11일에 발매한다. 파리를 무대로 실연당한 여성이 새로운 사랑에 의해 성인 여성으로 변화해 나가는 스토리 완성으로, 키리타니는 에펠 탑 앞에서 신문지를 입고 서있는 등 참신한 샷을 선보인다.



표지는 키리타니가 눈물을 흘리고 있는 사진이 채택되었다. 얼굴을 더럽힌 키리타니가 파리의 거리에서 쓰레기와 '동화'하고 있는 것처럼 웅크리고 있는 샷 등도 있다.



A4판 96페이지. 3,000엔(세금 별도).






덧글

  • Megane 2014/11/26 20:30 #

    응? 세계적인 노숙...(퍼버벅)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581912
6550
1503930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