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사키 아유미, 내리막 이미지를 수습하는 초라함에... 홍백 낙선도 '졸업'이라고 우기는 비애 <드라마/가요특집>




가수 하마사키 아유미(36)가 섣달 그믐날의 NHK '홍백가합전' 출전 명단에 들어 있지 않다는 일부 스포츠 신문의 보도를 인정하며 자신의 트위터에 '홍백 졸업'을 선언했다.
 



지난 23일 스포츠 닛폰이 하마사키 홍백 낙선을 보도했다. 올해는 디즈니 영화 '겨울 왕국'의 극중 노래와 애니메이션 '요괴 워치'의 테마 곡 등 에이벡스에서 발매된 히트곡이 '홍백'에 기용되는 것이 내정됐으며 회사에서 지난해 여섯조를 상회하는 가수가 출전하는 것이 결정적으로 되어 있었다. 하나의 사무실과 레코드 회사에 치우치는 것을 싫어하는 NHK 측은 올해 눈에 띄는 히트곡이 없는 항례의 카운트 다운 라이브가 있기 때문에 출전 시간도 한정되는 하마사키를 비우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데뷔 이듬해인 1995년부터 15회 연속 출전해 온 공로자라는 것도 있고, NHK는 하마사키 사이드에 '전형에서 유출 가능성'을 전했다라고 이를 에이벡스 측이 승낙. 하마사키는 '하나의 종언'이라고 말했다는 드디어 홍백에서 사라지리고 결정했다.
 
이 보도를 받아 하마사키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서로 완벽한 타이밍에 웃는 얼굴로 손을 놓는 최고의 형태로 작별이 생긴 것을 오히려 상쾌한 기분으로 기뻐하는 것이라,,, 은근히 파국 트윗처럼 되어 버렸습니다만, 저는 아니에요.(웃음) .NHK 홀(※홍백가합전 회장)을 졸업하겠습니다!"고 선언했다. 또한 해외 팬들에게 영어로 생각을 트윗하고 그 일역으로 '서로에게 타이밍이 최고라는 확신 속에서 긍정적인 이별' 등으로 썼다.
 



하마사키는 '졸업'이라는 말을 사용하며 스스로 물러난 것처럼 표현하고 있지만, 실상은 전술한 바와 같이 NHK의 전형에서 빠진 '낙선'. 출전하고 싶어도 할 수없는 것이 현실이다. 최근 하마사키는 CD 판매 부진이 두드러져 올해 10월에 발매한 싱글 첫주 판매량 2,889장으로 오리콘 차트 24위라는 대 하락을 기록했다. 누구의 눈에도 '몰락'은 분명하지만, 하락세의 이미지를 필사적으로 외면하고 있는 비애를 느끼게 한다.




"15년 연속 출전했던 하마사키을 낙선시키면, 일반적으로 말썽이 일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에이벡스 측도 하마사키의 프로모션을 축소하는 등 오랜 기간 톱에 군림해온 '디바'를 단념하고 순조롭게 낙선이 확정된 것 같습니다. 에이벡스의 마츠우라 사장과 친밀하기 떄문에 너무 매몰차게 취급하지 못했고, 회사에서도 하마사키는 '애물단지' 취급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최근에는 노골적으로 냉대하고 있습니다. 바로 하마사키 시대가 완전히 끝났다는 상징이라고도 할 수있는 사건입니다."(예능 관계자)
 



하마사키라고 하면, 최근에는 노래보다 파칭코 홀에서 주목을 받고 있으며, 그녀의 소재로 한 파칭코 기계 'CR ayumi hamasaki 2'가 가동 중. 하지만 이것도 개런티가 2011년에 발매된 제 1 탄의 3억엔에서 이번에는 약 5천만엔 수준으로 떨어지고 말았다고 보도되었다. 또한 올해는 음악 프로그램에 한 편에도 출연하지 않고 경애하는 미국 가수 마돈나를 모방하며 라이브에 전념. 하지만 그 라이브도 티켓도 판매에서 고전하고 있으며, 특히 지방 공연 장소가 메워지지 않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전성기 시절에서는 상상할 수없는 비참한 상황이 되고 있지만, 하마사키는 내년부터 싱가포르를 거점으로 아시아 전역에서 활동할 예정이며, 새로운 시장에 활로를 찾아갈 것이라고 한다.




"아시아권은 일본의 유행이 늦게 전해지기 때문에 아직도 하마사키는 대스타 취급 .10월에 출연한 라이브 이벤트 'a-nation' 싱가포르 공연에서는 대형 트리를 맡아 현지 팬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이를 계기로 매출 감소가 현저한 일본에서의 활동을 단념하고 아시아 시장에 출마 방침을 굳혔던 것 같습니다. 본래라면 '낙향'할 것 같습니다만, 일본을 뛰쳐나와 해외로 활동 무대를 이동하더라도 국제파 아티스트로 파악될 수는 없기 때문에 하락세를 인정하지 않는 하마사키의 전략과도 부합합니다. 곧 일본에서의 하락세가 아시아에 전해지면 현지 팬들로부터도 외면받게 될 것입니다."(예능 라이터)
 



더 이상 '발악'이라고 비치는 하마사키의 언동들. 솔직하게 현실을 인정하고 다시 출발하는 것이 좋을 것처럼 보이지만 그것은 디바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 것이다. 과연 아시아권에서의 활동에서 부활의 실마리를 잡을 것인지, 새로운 하락세로 이어질 것인지 내년이 승부의 해가 될 것이다.






덧글

  • Megane 2014/12/02 18:45 #

    뭐 어쩌면 저런 게 아유미답다고나 할까.
    그래도 조금은 서글프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3450
2662
1511756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