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야노 고가 토다 에리카에게 재결합 작전을 결행 중! 연예계 최고의 인기남이 전 연인에게 다가오는 이유는!? <드라마/가요특집>




여배우 토다 에리카(26)에게 전 연인이었던 배우 아야노 고(32)가 '재결합 작전'을 실행 중이라고 발매 중의 주간지 '여성 세븐'(쇼우갓칸)이 보도해 마치 커플 같이 동행해 걷고 있는 친밀한 샷 등을 게재했다.
 
두 사람은 4년 전에 교제가 발각되어, 함께 토다의 친정집에 인사를 가는 등 한때는 결혼 초읽기라고 알려졌었다. 하지만 토다의 아버지가 '그는 최고의 상대는 아니다'라고 주간지의 취재에 답하는 등 결혼에 장애물이 있었다, 심지어 아야노의 인기상도 화가 되어 지난해 파국한 것이었다.
 



헤어진 후에도 두 사람은 친구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하지만, 토다는 NHK 아침 연속 드라마 '아마짱'의 '마에가미쿠네오' 역으로 일약 주목을 받은 새로운 연인인 배우 카츠지 료(28) 와 교제 중. 그런데 지금 프리인 아야노가 재결합 작전을 감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11월에 도내의 고급 초밥 가게에서 식사. 점내에서 대화까지 자세히 전하고 있으며, 아야노가 가게 주인에게 추천하는 요리에 대해 듣고 있는 동안 토다가 '에리카 그것!'이라고 지금이 제철인 노도구로 구이에 반응하는 흐뭇한 장면도. 또한 아야노가 '이사하려고 생각하고 있지만, 꽤 좋은 방이 발견되지 않고 있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지자, 토다가 '결혼할 때까지 에리카는 계속 지금 방에 사는거야!'라고 회답하며, 잡지가 '고도의 사랑의 줄다리기'라고 평가하는 장면도 있었던 것 같다.
 
두 시간 정도 지나 가게를 나온 두 사람은 대로까지 '연인'처럼 나란히 걸었지만 택시를 잡자 토다만 타고 아야노는 웃는 얼굴로 배웅했다.
 



아야노의 소속사는 '친구이지만 교제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라고 코멘트하고 있으며, 택시로 토다을 돌려보낸 것을 생각해도 친밀한 것은 틀림없지만 원래의 사이로는 이르지 못한 모습. 기사는 '재결합 작전은 지금부터가 실전?'이라는 말로 마무리되고 있다.

이 재결합 작전 ​​보도에 대해 넷상에서는 '친구라고해도 남자 친구가 있는데도 전 남친과 단둘이 식사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고 토다의 경솔함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반면 '정말 친구인 거 아냐?', '아야노 정도의 인기있는 남자라면 전 여친에게 되돌아갈 필요가 없다' 등 재결합설에 회의적인 의견도 있는 것 같다.
 



실제로 아야노는 토다과 헤어진 후에도 14세 연하의 여배우 하시모토 아이(18)과 10세 연하의 여배우 나루미 리코(22)와의 데이트가 보도되는 등 인기 만점 상태. 요즘도 방송중인 드라마 '모든 것이 F가 된다'(후지TV 계)에서 공동 출연하고 있는 타케이 에미(20)와 친밀하게 되어 있다고 일부 주간지에서 전해졌다. 일반 여성들로부터 인기가 매우 높고, 마음대로 골라잡을 수 있는 상태라고 할 수있다.




그렇다면 일부러 남자친구를 둔 전 연인에게 재결합 작전을 걸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아야노는 인기 만점임에는 틀림없지만, 호색한으로 업계에 널리 알려져버려, 현재는 각 예능 프로덕션에서 '요주의 인물'로 낙인찍혀 버렸습니다. 아무리 아야노가 여배우에게 수작을 걸려고해도 모든 사무실 관계자로부터 막혀 버립니다. 타케이에도 모션을 건 듯하지만, 곧 사무소의 방해로 실패한 것 같네요. 그렇다고해서, 아야노는 입이 가벼운 사람과 놀고 스캔들이 뿌려지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일반인과 교제할 생각은 없죠.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그만큼의 인기남인데도 사소한 뜬 소문이 없습니다. 여자 놀이를 할 수 없게 된 지금, 문득 옛 여자 친구의 장점이 떠올라 재결한 전략을 내놓은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적어도 아야노는 '숨은 육식남'으로 유명하기 때문에, 연애 감정도 없이 여자와 단둘이 식사하는 일은 없어요."(예능 관계자)
 



확실히 남자의 입장에서 보면 어떠한 속셈도 없이 전 여자 친구와 단둘이 만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어쨌든, 전 연인에게 돌아가고 싶을 정도의 '배고픈 상태'가 된 아야노에게 예능 프로덕션의 마크는 더욱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





덧글

  • Megane 2014/12/14 01:33 #

    그러다가 평생 독신으로 살지도 모를텐데... 어지간하면 그냥 여자 하나에 만족하고 사는 게 나을지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618710
5118
147962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