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자키 아이, AeLL. 활동 중단 후 첫 주연. 여배우업 본격화 <영화뉴스>




인기 그라비아 아이돌인 시노자키 아이(22)가 '원조교제 딜리버리헬스녀' 역으로 주연을 맡는 영화 '도쿄암충 판도라'(東京闇虫パンドラ/4월 4일 공개/기획:올인 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 활동을 본격화한다. 작년 9월에 4인조 아이돌 유닛 AeLL.를 활동 중단 후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던 시노자키는 "그라비아에서 항상 응원해주신 팬 분들도 내 연기를 즐겨주셨으면 합니다. 앞으로도 '여배우' 시노자키 아이를 꼭 봐주세요."라고 여배우로서 새로운 비약을 맹세하고 있다.  



동 작품은 '영 애니멀'(하쿠센샤)에서 연재중인 동명 만화를 실사화. AeLL. 활동 중단 후 첫 주연으로 원조교제 딜리버리헬스녀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는 가출 소녀·유이를 열연했다. 야쿠자의 세계에 빠져드는 위태로운 모습을 그려 "나에게 매우 어려운 역할이었지만, 전력투구로 힘껏 노력했습니다.". 열띤 연극에서 "그라비아에서 항상 응원해주신 팬 분들도 내 연기를 즐겨주셨으면 합니다."라고 호소하고 있다.  



2013년에 키리야마 렌(29) 주연으로 공개된 '도쿄암충' 시리즈의 최신작. 그 외, 유이와 기묘한 동거 생활을 보내게되는 고교 교사·노노미야를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에 출연한 마키타 테츠야(31), 야쿠자 사바다 역에 야베 쿄스케(41)가 출연. 전작에 이어 사토 사키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26611
3640
1510307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