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다 마유미, '여자의 패션 고집이 대단' 육아의 어려움 밝힌다 <패션뉴스>




모델 사다 마유미가 8일, 도쿄 도내에서 열린 '엄마와 어린이들을 위한 디지털 라이프'의 토크 이벤트에 모델 스즈키 에미와 등장. 육아에 대해 5세와 4세의 딸을 둔 사다는 ""여러 사람에게 문의한 결과, 자신의 필터를 통해 자녀에게 안되는 것은 안되라고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또한 "연년생이라 물려받지 못해, 사이즈 차이를 두고 구입하고 있습니다. 둘째 딸이 두살 때 '여자니까 바지는 입고 싶지 않아'라고 말하며 여자의 패션 집착은 대단하다고 느꼈습니다."라고 쓴웃음. 한편, 한살인 딸을 둔 스즈키는 "뛰어다니까 때문에 (외식) 상점 선택이 힘들어요."라며, "지금까지 최대한 에너지 절약에 힘써 살았습니다만. 아이들은 풀 파워이기 때문에......"라며 고생을 말했다.



이번 행사는 스즈키가 편집장을 맡고 있는 디지털 매거진 's'eee MAMA&BABY'(슈에이샤)의 발매를 기념하여 개최되었다. 'App Store'에서 300엔으로 판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66751
5708
148417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