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오시마 유코, 연속 드라마 첫 주연. 마루보의 미스테리가 많은 여성 형사로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오오시마 유코가 4월에 시작하는 연속 드라마 '야메고쿠~야쿠자 그만두겠습니다~'(TBS 계)에 주연을 맡는 것이 17일, 알려졌다. 오오시마가 연속 드라마의 주연을 맡는 것은 처음으로, 경시청 조직 범죄 대책부(통칭 마루보)의 폭력단 이탈자 상담 전화(아시누게콜)를 담당하는 미스테리가 많은 여성 형사·나가미츠 보쿠슈를 연기한다. 드라마는 'TRICK', 'SPEC' 등을 다룬 츠츠미 유키히코가 연출하고 'ATARU', '파트너' 등의 사쿠라이 타케하루가 각본을 맡았다.

오오시마는 "AKB48를 졸업하고 자립해 배우로서 연속 드라마의 주연을 맡은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츠츠미 감독이 만드는 캐릭터는 꽤 개성적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토론하면서 여러분에게 임팩트를 남길 수있는 캐릭터를 생각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분발하고 있다.

'야메고쿠'는 폭력단에서 벗어나고 싶어 폭력단을 해산하고 싶은...... 등 사람의 갱생을 지원하게 된 보쿠슈(오오시마)가 '거대한 적'의 위협에도 직면하는 모습을 그리는 형사 드라마. 보쿠슈는 폭력단을 미워하고, 성격은 블랙으로 시니컬해 '말리버린 계'라고 말하며, 아시누게콜에 연락을 해 온 갱단 이탈 희망자의 이탈을 방해하려는 인물로부터, 다시 방해하는 일이 없도록 '일필 취하겠습니다'라고 각서(이탈 승낙서)를 취하는 일이다.

츠츠미는 "이번 오오시마 씨가 연기하는 보쿠슈는 무서운 사람입니다. 정말 무서운 사람. 원래 오오시마 씨는 너무 감이 좋은 편인데, 이번에는 그 감이 좋음을 봉인하여 속내를 알 수없는 것으로 연기를 해주었으면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눈으로 눈빛으로 연기를 해주셨으면 합니다. 보쿠슈의 이지적이고 섬뜩한 모습이 스토리의 메인, 그것이 전해지도록 열심히 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고 전했다.

TBS 계에서 4월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90820
6229
1475360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