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메고쿠, 첫회 시청률 9.1%, 오오시마 유코 연속 드라마 첫 주연작 <일드/일드OST이야기>




전 'AKB48'이자 여배우인 오오시마 유코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야메고쿠~야쿠자 그만두겠습니다~'(TBS 계)의 첫회가 16일, 18분 확대 방송되어 평균 시청률 9.1%( 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를 기록했다.

'야메고쿠'는 경시청 조직 범죄 대책부(마루보)의 '폭력던 이탈자 전화 상담실'(통칭 발뺌 콜)을 무대로, 오오시마가 연기하는 수수께끼가 많은 여성 형사·나카미츠 바쿠슈가 폭력단 이탈 희망자를 위해 분투하는 모습을 그린다. 오오시마는 이번이 연속 드라마 첫 주연으로 'TRICK', 'SPEC' 등의 츠츠미 유키히코가 연출을 담당, 'ATARU', '파트너' 등의 사쿠라이 타케하루가 각본을 담당. 바쿠슈의 파트너로 얼굴은 무섭게 생겼지만 사실은 심약한 미카시마 쇼우를 키타무라 카즈키, 바쿠슈와 미카시마를 지켜 보는 '발뻄 콜' 실장·이시야마 히로부미를 타나카 테츠지가 맡아 카츠지 료, 혼다 츠바사, 야마구치 사야카, 엔도 켄이치도 출연한다.

제 1 화는 바쿠슈가 있는 '발뺌 콜'에 미카시마가 이동해 '발뺌 콜'에 새로운 이탈 희망자로부터 전화가 온다......라는 전개. 조폭을 철저하게 '쓰레기' 취급하는 바쿠슈와 사실 성선설을 믿는 미카시마는 의견이 맞지 않아 마찰이 끊임없는 가운데 지정 폭력단 '관동 기부네구미'의 2차 단체의 우두머리가 이탈 희망자로 전화를 걸어 온다는 이야기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401006
5819
148156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