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투성이의 트린들, 시노다의 위엄... '리얼 술래 잡기' 충격의 장면 사진을 공개 <영화뉴스>




모델 트린들 레나, 전 AKB48의 시노다 마리코, 여배우 마노 에리나가 트리플 히로인을 맡은 소노 시온 감독 작품 '리얼 술래잡기'(7월 11일 공개)의 장면 사진이 14일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장면 사진은 5장. 부상으로 잠시 멈춰선 트린들, 깨진 유리병을 들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파이팅 포즈를 취하는 웨딩 드레스 모습의 시노다, 눈썹을 모은 수수께끼의 표정을 보이는 마노 등 주인공들의 다양한 표정이 엿보이는 것으로 되어 있다. 또한 트린들이 폭발에 휩싸인 교정을 누군가에게 쫓기면서 도망치는 사진과 여고생의 시체에 둘러싸여 교실에서 기절하는 사진도 공개되어 극중에서 일어나는 참극을 예감케한다.




200만부를 돌파한 야마다 유스케의 소설 '리얼 술래잡기'를 모델로 말살되는 대상을 '전국의 사토 씨'로부터 '전국의 JK'(여고생)으로 옮긴 본작. 메가폰을 잡은 소노시온 감독은 "'리얼 술래잡기'라는 제목 자체에서 영감을 얻어 원작을 굳이 읽지 않고 전부터 하고 싶었던 말. 기획을 맺지 않은 작품의 플롯을 몇개나 도입해 처음부터 각본을 썼습니다."고 설명한다.




또한 충격적인 장면도 많아 "모두가 나에게 요구하는 것, 기대하고 있는 소노 시온의 모습을 오랜만에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고 자신감도 내비쳤다. 주목을 받고 있는 주인공들에 대해서도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 예를 들면 '트린들 씨라면 이렇게 했을 것'이라는 상은 파괴되고 신선하고 새로운 그녀들을 만들까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해, 각각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있는 작품이 되어 있는지를 기대케했다.

(C)2015 '리얼 술래잡기' 학급위원회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682756
5118
1479706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