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기자카46 시라이시 마이' 세 번째 시구에 복수. 마침내 비원의 노바운드 투구를 성공! <연예뉴스>




아이돌 그룹 '노기자카46'의 시라이시 마이가 26일, 도쿄 진구 구장(도쿄도 신주쿠구)에서 열린 프로 야구 니혼생명 세·파 교류전 야쿠르트 대 니혼 햄 전의 시구식에 등장. 시라이시가 시구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3번째로 지난 두번은 납득이 가지 못한 투구를 하지 못해 원통한 눈물을 흘렸던 시라이시였지만, 이번에는 산더미같은 양의 공을 던져왔기에 비원의 노바운드 투구를 성공하며 마운드에서 여러번 뛰며 기뻐했다.




시구 후 취재에 응한 시라이시는 "오랜만의 마운드였지만, 기분 좋게 던져 겨우 납득이 가는 투구를 할 수있어 안심하고 있습니다."라고 웃는 얼굴이었다. "점수는?"이라는 질문에 "80점 정도?"라고 대답, 마이너스 부분은 "볼이었기 때문에......"라고 조금 아쉬운듯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이번 시구는 직전에 야쿠르트의 '라이언' 오가와 야스히로 투수와 캐치볼을 하며 어깨를 적응했다며며, "공 잡는 방법을 가르쳐주고, 나머지는 '다리는 높게 들면 좋아요'라는 조언도 받아 실전은 그 스타일로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43902
6229
1475195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