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에서 안기는 것을 좋아합니다..." 나나오, 첫 사극에서 '짙은' 러브신에 도전! <드라마/가요특집>




발군의 스타일과 드 S 기질이 있는 얼굴 생김새로 요즘 '악녀 캐릭터'가 침투하고 있는 여배우 나나오(26)가 첫 시대극에 도전해 더욱 요염한 매력을 연마하고 있다.
 
WOWOW에 있어서도 첫 시대극이 되는 연속 드라마 W '후타가시라'(13일 시작)에서 나나오는 에도의 거리에 암약하는 도둑 일당 두목의 아내 역에 발탁. 동 드라마는 현재 '빅 코믹 스피릿'의 증간호 '히바나'(불꽃/쇼우갓칸)에서 연재하고 있는 오노 나츠메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화려한 액션과 숨막히는 두뇌 싸움이 볼거리인 엔터테인먼트 작품이다.
 



주연을 맡는 것은 탄탄한 연기력과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는 마츠야마 켄이치(30), 메인 캐스트는 나나오 외에도 대중 연극계의 스타로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잘 나가는 사오토메 타이치(23)와 인기 드라마 '파트너'(TV아사히 계)에서 파트너 역이 기억에 새로운 나리미야 히로키(32)가 얼굴을 갖추고 있다.
 



실력과 개성을 겸비한 갖춰진 캐스트에서 나나오가 연기하는 것은, 억센 성격으로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서라면 부하에게도 추파를 던지는 바로 '악녀'의 분위기가 감도는 역할이다 .
 



방송에 앞서 공식 사이트에서 해금된 메이킹 영상에서도 나나오는 섹시함을 전개. 머리를 느슨하게 풀은 스타일로 뿌옇게 흐려진 욕조에 들어가는 장면에서 아름다운 데콜테 라인과 섬세한 피부를 선보이며 요염한 일본식 미녀를 연기하고 있다. 또, 나리미야를 상대로 기모노의 가슴을 풀어 헤치며 긴 머리를 흩날리면서 몸을 포개는 '짙은' 러브신도. '정면에서 안기는 것이 좋아...'라는 요염한 대사도 있고 매우 흥미로운 캐릭터가 되고 있는 것 같다.




사극의 목욕신을 꼽자면 많은 사람들이 '미토코몬'(TBS 계) 시리즈에서 통산 200회 이상 맨살을 드러낸 유미 카오루(64)를 기억할 것이다. '후타가시라' 스탭도 그 유미를 의식해 굳이 나나오도 목욕신 촬영을 부탁한 것. 메이킹 영상 등 나나오 본인의 코멘트는 없었지만, 대선배의 명장면에 도전한 것은 배우로서 큰 재산이 된 것이다.




"모델 출신의 여배우라는 것은 아무래도 시청자들의 색안경을 끼고 볼수 있는 것. 드라마 관계자 중에도 '어차피 여가생활이겠지', '모델 인기에 기용된만큼' 등으로 색안경을 낀 시선으로 보는 사람도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작품에도 열심히 몰두하는 나나오 씨는 많은 관계자로부터 '여배우'로 인정받고 있으며, 지금은 모델 출신이 이러쿵 저러쿵이라는 소리는 들리지 않습니다.
 



드라마 첫 출연으로 첫 주연을 맡은 '주로 울고 있습니다'(후지TV 계)에서 아이 울음소리의 할아범, 쥐 남자 등의 기발한 코스프레에 도전하고 궂은 역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지금의 호조인 여배우로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최근 악녀역만이 눈에 띕니다만, 버라이어티 등에 출연했을 때 스스로 "악녀인 나나오입니다'라고 발언하는 등, 앞으로도 악녀 솜씨를 듬뿍 발휘할 것입니다. 이번 새로운 드라마에서도 마성의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습니다만, 본인으로서도 꽤 즐기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예능 라이터)
 



모델로 패션 업계에서 활약한 후 꾸밈없는 말투로 TV 버라이어티에서 인기를 얻어, 지금은 여배우로서의 지위를 쌓아가고 있는 나나오. 새로운 스텝 업을 목표로 도전한 사극에서의 역할은 지금까지의 경력에서 너무 동떨어진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많은 팬들도 기대를 걸고 있는 것이다. 나나오의 요염한 매력이 마음껏 발휘되는 새로운 드라마의 시작이 기다려진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662756
5118
147970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