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토 마키, 첫 아이 임신을 보고! 모자 수첩을 손에 들고 "매우 행복함을 느꼈습니다!" <연예뉴스>




전 모닝구무스메의 고토 마키(29)가 17일, 공식 블로그를 갱신해 첫 아이 임신을 보고했다.

고토는 "사사로운 일이긴 하지만, 이번에 새 생명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무사히 안정기에 들어 무럭무럭 내 뱃속에서 자라고 있습니다."고 밝히며, "모자 수첩을 손에 쥐었을 때 행복함을 느낄 수있었습니다."라고 기쁨을 썼다.

"언제나 응원하고 지지해 주시는 여러분과 가족, 친구,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 드리며, 이 소중한 생명을 지켜나가고 싶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주위에 감사와 포부를 전하면서, "일에 대해서는 컨디션을 염려받아 최대한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부디 따뜻하게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하고 있다.

고토는 2002년 9월에 모닝구무스메를 졸업. 2012년 1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같은 해 7월 22일 3살 연하의 일반 남성과의 결혼을 발표했다. 올해 2월 22일에는 도쿄 근교의 호텔에서 결혼식과 피로연을 실시했다.







덧글

  • Megane 2015/06/18 20:57 #

    건강하게 잘 출산하길.
    이제 인생의 전환기이니...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10880
4552
1507352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