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지마 하루나, 속옷이 보이지 않는 대담한 사진! "안심하세요. 착용하고 있어요!?" <패션뉴스>




AKB48의 코지마 하루나가 타카라지마샤의 패션 잡지 'sweet' 8월호(7월 11일 발매)의 표지에서 잘록한 허리와 엉덩이를 대담하게 선보이고 있는 것이 6일, 밝혀졌다.

패션 잡지가 '옷을 입지 않은 표지'를 채용한 것은 처음이다. 프랑스 여배우 브리지트 바르도의 젊은 시절 사진을 참고로 영화 촬영 감독이 앉는 디렉터 체어에 속옷도 보이지 않는 상태로 걸터 앉는다는 섹시한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코지마도 '어느새 이런 일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어 생각보다 대담한 마무리가 된 것 같다.

'보일 것 같지만 보이지 않는 아슬아슬한 라인'을 찾기 위해 다양한 포즈를 몇번이나 시도했다는 고생의 작품. 동 사진에 대해 코지마는 "안심하세요. 착용하고 있어요!?"라는 게닌·토니가쿠아가루이야스무라(とにかく明るい安村)의 개그로 촬영시는 속옷을 입고 있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3월에 발매한 사진집 '어떡하지?'에서는 대담한 세미 누드를 선보이며 이를 본 여성으로부터 '더 몸을 보고 싶다'는 의견이 많이 있었다고 한다. 사진집 발간에 참여한 'sweet'의 와타나베 카요코 편집장은 "그녀의 마시마로 몸이 동성에게도 만지고 싶어질 정도로 아름다웠다."고 반한 표정으로, 이번 'sweet'에서도 '바디 특집'을 짜게 되었고, 동 표지가 실현되었다.

와타나베 편집장은 "권두 특집을 '귀여운' 이외는 아무것도 필요 없어!'라는 주제에 맞게 표지의 비주얼은 '절대로 누디(하고 세련된)하게 만들고 싶다'라는 구상을 갖고 있으고 '그렇다면 몸이 몹시 아름다운 코지마 씨에게 출연을 바란다'며 꽤 열렬히 제안했습니다."고 무대 뒤를 밝힌다.

또한 뒷면은 본래 광고가 게재되는 장소이지만, 여기에도 코지마의 대담한 샷을 게재하는 이례적인 판단. 디렉터 체어에 옆으로 앉은 코지마의 방향으로 일러스트 레이터·세키네 마쇼고의 일러스트가 설치되어 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6712
5503
152111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