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미 유키, 스무벌의 화려한 의상으로 첫 악녀 역 - 모델로 놓여지는 것은 "몹시 싫었습니다."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아마미 유키가 렌조 미키히코의 미스터리 소설을 영상화하는 후지TV 계 스페셜 드라마 '나라는 이름의 변주곡'(私という名の変奏曲/10월 2일 21:00~23:22)에서 주연을 맡는 것이 13일 밝혀졌다.

아마미가 연기하는 것은 세계 최고의 모델에 오른 미오리 레이코. 레이코는 대형 병원의 내과 부장(단다 야스노리) 그 부하 내과의(이치카와 엔노스케), 의류 업체 사장(엔도 켄이치), 세계적인 디자이너(나츠키 마리), 인기 사진작가(나마세 카츠히사), 경쟁 모델(오가와 타마키), 음악 프로듀서(와카무라 마유미), 가정부(기무라 미도리코) 등에 이용되며 정신적으로 추궁당하고 있었지만, 그들의 약점을 잡고 협박한다. 그 결과 원한을 사고 청산가리로 독살당할 것을 예측하고 잔인한 복수극을 펼치는 '악녀'다.



아마미는 이번 역할에 대해 "꽤 나이도 사기를 치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톱 모델 따위 전혀 모양새도 나지 않습니다."라고 겸손해하면서 "자신과 동떨어진 곳에 있는 역이라고 하는 것은 재미있네요."라며 촬영을 즐기고있는 모습. 악녀 역을 연기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하지만 "갖고 있는 한계인 성적 매력으로 완전 무장하여 지금 날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고 분투상을 말하고 있다.

이번 아마미는 패션쇼, 스틸 촬영, CM 촬영, 음악 레코딩 등 다양한 장면에서 스무벌 이상의 화려한 의상을 선보였다. "패션쇼의 장면이라든가 또 뭔가 진짜 모델들과 함께 걷는 것은 너무 싫었지만."이라면서도 후지TV의 오사베 소우스케 프로듀서는 "진짜 모델을 능가하는 스타일로, 스무벌 이상의 옷을 화려하게 차려입은 그 늠름한 모습은 필견입니다."라고 극찬한대로 압권의 톱 모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밖에 레이코의 사망 사건을 수사하는 경시청 수사 1과의 경부보를 아침 드라마 '맛상' 이후 드라마 출연이 되는 타마야마 테츠지가 연기한다. 아마미는 "이렇게 훌륭한 배우 분들을 위협하는 것같은 역할도 거의 없었기 때문에, 몹시 지금은 즐겁고 두근두근하면서 연기를 해나가고 있습니다."라고 충실한 촬영의 모습을 말하고있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65662
5094
1477637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