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치 유미, 숏 헤어 스타일 부문 '더 베스트 오브 뷰티' 수상. 금발에도 의욕 <패션뉴스>




여배우 아다치 유미가 1일 'The Beauty Week Award 2015 더 베스트 오브 뷰티'의 숏 헤어 스타일 부문을 수상해 이날 도쿄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가슴과 등을 대담하게 보인 베이지 컬러 드레스 차림으로 참석했다. 시상식 후 기자 회견에서 아다치는 "역에 따라 헤어 스타일을 바꾼 적은 있었습니다만, 지금까지 금발한 적이 없기 때문에 한 번이라도 해보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허용된다면 언제든지 하고 싶네요."라고 의욕을 밝혔다.



또한 오늘의 헤어 스타일에 대해 "어른스럽고, 바람을 느끼는 헤어 스타일로 결정했습니다."고 포인트를 말하며 "긴 머리가 많이 있었지만, 3~4년 전에 보브 스타일이 되었습니다. 19세 때에 한 번 짧은 스타일로 했습니다만, 어울리지 않아 자주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과거의 실패도 고백. 또한 깨끗한 헤어 스타일을 유지하는 비결을 묻자 아다치는 "샴푸할 때 두피 마사지를 하고, 일주일에 1~2회, 집에서 트리트먼트를 하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뉴 헤어 스타일 부문에 선정된 모델이자 뮤지션인 시시도 카프카는 "이러한 수상은 인생 첫 경험이므로 정말 기쁩니다."라고 생긋 웃으며 대답. "긴 머리는 샴푸값과 머리카락을 건조시키는 전기 요금이 걸려서..."라며 "음악상도 주시면 좋겠습니다."라고 의욕을 보였다.



동 상은 NPO 법인 미용 주간 진흥 협의회가 9월 4일 '빗의 날'을 중심으로 매년 1주일간 하고 있는 캠페인 '미용 주간'의 계몽 활동을 위해 2004년에 스타트. 아름답고 세련된 헤어 스타일의 유명 인사를 매년 표창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가사와 마사미(2006년), 호리키타 마키(2007년), 단 레이(2008년), 벳키(2009년), 유키 마오 미(2010년), 토다 에리카(2011년), 에이쿠라 나나(2012년), 로라(2013년), 'AKB48'의 와타나베 마유(2014년) 등이 수상했다. 올해는 모델이자 탤런트인 카와키타 마유코가 롱 헤어 스타일 부문과 웨이브 스타일 부문을 2회 수상했다.




아다치 유미, 대담한 드레스로 등장! 숏 헤어 스타일 부문에서 수상
'The Beauty Week Award 2015' 시상식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36435
3865
151007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