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B48·코지마 하루나, 벗고 싶어하는 젊은 맴버들에게 '에로 그라비아' 조언을 전수! <드라마/가요특집>




AKB48의 '전통'은 후배들에게 제대로 계승되고 있는 것 같다.
 
AKB48의 초기 멤버 중 한명인 코지마 하루나(27)와 게닌 아리요시 히로이키(41)가 사회를 맡고 있는 '아리요시 AKB 공화국'(TBS 계). 24일 심야 방송 시간에 젊은 맴버인 니시노미키(16)가 출연, 수영복 그라비아에 적극적인 마음을 갖고 있다는 것을 밝혔다.
 



니시노는 인터넷에서 속삭여지고 있는 소문을 검증하는 코너에서 '벗고 싶어하는 의혹'에 대해 언급하며 속내를 고백. 당초는 '별로 벗고 싶은 이유가 아니에요~'라고 부정하고 있었지만, 최근 자신의 몸이 성장하고 있음을 실감하고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이 싹텄다는 것이다.
 
이전까지는 자신의 몸에 자신감을 가질 수 없었지만, '최근 가슴이 커졌다'며 다른 멤버에게 자랑하기 위해 대기실에서 가슴을 보이며 돌아다니고 있다는 니시노. 이날 함께 출연한 젊은 멤버 중 한명인 무라야마 유이리(18세)도 '달리면 흔들리거든요~'라며 니시노가 성장한 가슴을 어필해 온다고 밝혔다. 덧붙여서 무라야마는 그라비아의 일은 싫어하는 것 같고, 촬영에서는 '이상하게 땀을 흘린다'며 자신감이 없다고 한다.
 



이 무라야마뿐만 아니라 다른 젊은 멤버들도 이어서 그라비아에 대해서는 '부끄럽다'라고 발언. 특히 방송 첫 등장한 타니구치 메구(16)는 'AKB 중 가장 작지 않을까라고 할 정도로 절벽이랍니다...'라고 가슴이 작음을 고백하며 그라비아는 하지 못한다는 의식을 보였다. 그런 가운데, 니시노는 다시 '나는 점점 보여주고 싶다!'라고 기쁜 듯이 목소리를 높이는 것이었다.

그라비아에 의욕만만한 니시노을 향해 아리요시는 '코지마 씨와 같구나'라고 츳코미. 코지마라고하면, 지금까지 호쾌한 그라비아를 자주 피로하며, 그룹 중에서도 섹시 담당으로 알려져있다. 그런 코지마처럼 벗는 것에 저항이 없다고 말한 니시노를 겹쳐 본 것같다.
 



그러나 코지마는 '나도 창피해요...'라고 반박. 코지마도 화보 촬영 때는 긴장하고 수영복이나 속옷을 입고 있다고는해도, 사람 앞에서 피부를 노출하는 것에는 아직 익숙하지 않은듯하다. 그리고 코지마는 '부끄러워하면 팬들도 만족해한다'며 화보의 비법이라고도 할만한 가르침을 후배들에게 전했다.

코지마는 부끄러움이 있는 편이 그라비아는 에로라며 니시노처럼 창피함을 모르는 편은 섹시한 작품이 되지 않는다는 지론을 전개. 그 말에 아리요시를 비롯한 멤버들도 납득한 것처럼 크게 끄덕했다. 그리고 니시노는 '이제는 부끄러워질 수 있습니다!'라고 힘차게 대답하며 선배에게 충실히 지킬 것을 선언했다.
 



지금까지 AKB48라고하면, 남성 잡지의 화보와 PV 등에서 대담한 비키니와 속옷 차림을 선보여왔다. 인기 멤버에 의한 솔로 사진 등은 세미 누드도 많다. 그 섹시 노선이 다른 아이돌과의 차이가 되어, 일본의 아이돌 그룹으로 성장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인정하는 것이다. 올해 3월에 발매된 코지마의 사진집 '어떡하지?'(타카라지마샤)에서도 호쾌한 샷이 가득하며 '아이돌로서는 어떤가?'라는 의견도 있었지만, 이미 11만부 이상의 발행 부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대로 가면 2015년 가장 많이 팔린 탤런트 사진집이 될 기세다.
 
또한 코지마는 라이브에서도 스타일에 자신이 있는 맴버를 거느리고 '가슴 선발'이라는 이름의 즉석 유닛을 결성하며 섹시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올해의 'AKB48 선발 총선거'에서 1위를 차지한 사시하라 리노(22)도 선거 후 무대에서 수영복 모습으로 많은 팬들을 기쁘게했다. 니시노에게도 이러한 선배들의 뜻을 이어 받아 자신감을 갖기 시작했다는 육체를 무기로 차세대 AKB48를 더욱 북돋워주기 바란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7712
5503
152111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