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라 유우나, 첫 사진집 수영복도 피로! 좋아하는 타입은 "내면이 아저씨같은 분입니다!" <그라비아 아이돌>




여배우 타이라 아이리의 여동생으로 여배우인 타이라 유우나(17)가 11월 14일, 도쿄 도내에서 열린 첫 사진집 '유우나~즐거운 추억~'(와니북스)의 발매 기념 이벤트에 등장. 사진집에서는 수영복도 피로하고있어 "부끄러웠지만, 수영복을 입고 막상 바다에 들어가자 들떠버렸습니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한 타이라는 "(자신의) 내면은 아줌마입니다."라며 좋아하는 남성의 타입을 묻자​​ "내면이 아저씨같은 분재를 하는 사람은 대환영으로 세터를 입고 있는 사람이 좋아요."라며 독특한 연애관도 고백했다.

10대 안에 사진집을 내고 싶었다는 타이라는 "내가 어른이 되었을 때 사진을 보고 뒤돌아 볼 수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며, 사진집에 대해서는 "좋아하는 스탭과 촬영 때문에 대만족스럽습니다."라고 생긋 웃으며 대답. 지난 12일, 17번째 생일을 맞이한 것을 축하, 생일 케이크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집 '유우나~즐거운 추억~' 발매 중. 2,700엔.




타이라 유우나 첫 사진집 '유우나~즐거운 추억~' 발매 기념 이벤트 현장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9541006
5819
1481640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