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이도 후미, '금붕어'가 되어 오오스기 렌을 농락 "모두 기분 좋은 대사였습니다." <영화뉴스>




여배우 니카이도 후미와 배우 오오스기 렌이 27일, 도내에서 열린 영화 '꿀의 정취'의 완성 피로 시사회에 참석했다.

무로 사이세이의 소설을 실사화 한 본작은 노인과 금붕어의 교류를 그린 판타지. 소녀의 모습으로 변모하는 '금붕어'인 아카코(니카이도)는 함께 사는 늙은 작가(오오스기)와의 연애를 즐기고 있었지만, 어느 날 유령인 유리코가 나타나는데...라고 하는 스토리로, 영화는 4월 1일부터 전국 공개.



새빨간 '금붕어'를 연상시키는 의상으로 등장한 니카이도는 "고등학생 시절에 읽고 '내가 하고 싶어!'라고 여러 사람에게 이야기하고 있었기에. 말을 계속 하고 있으면 작품과 만날 때가 있구나라고 실감했죠."라고 작품의 출연 오퍼에 환희. '금붕어'라는 어려운 역할이었지만, "대화의 교환이 귀여웠어요. 전부 기분 좋은 대사였기 때문에 말을 하는 것이 즐거웠습니다."라고 웃는 얼굴로 되돌아 보았다.



그런 니카이도에 대해 이시이 가쿠류 감독은 "정말 사랑스럽다. 이런 멋진 금붕어가 있다면 갖고 싶어하는 것 중에 최고가 아닐까라고 생각한다."라며 대 절찬하며, 오오스기도 "휘둘리고만 있었을뿐. 계속 농락당했습니다."라고 그녀의 연기에 반한 모습. 니카이도는 "하고 싶었던 작품에서 이런 농밀한 시간을 오오스기 씨와 보낼 수있어 행복했습니다. 역으로 즐길수 있게 만들어 주셨습니다. 여가 시간에는 드라이브에도 데려가 줬습니다."라고 미소를 짓고 있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971011
8836
1482809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