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다 아츠코의 '베스트 영화'에 찬반... 일부 팬들은 '전 아이돌 출신인데...'라며 동요 <드라마/가요특집>




전 AKB48 출신이자 여배우인 마에다 아츠코(24)가 발매중인 '영화 비보'(洋泉社)에서 2015년의 영화 베스트 10을 발표했다. 그 작품 선택에 팬들이 동요하는 사태가 일어나고 있다.
 
마에다가 베스트 10의 필두로 선택한 것은 지난해 대히트한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질주'. 만화 '북두의 권'의 페이소스가 된 것으로 알려진 '매드 맥스' 시리즈의 27년만의 신작이며, 전편에 걸쳐 화​​려한 액션을 펼치면서도 피를 흘리는 여성 캐릭터들의 삶을 그리며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의 지지도 높다.
 



'제 88 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본래라면 납득할만한 랭크 인. 그러나 일부 마에다 팬들에게는 충격이었던 것 같아서, 다음과 같은 의견이 넷상에 전해지고 있다.

'앗짱이 엉뚱한 영화를 넘버원에 넣고 있는...'
'R-15 지정의 폭력 작품... 앗짱은 어디로 향하고 있는거야'
'매드맥스야? 마에다 오시로써는 조금 복잡하다'
'원래 아이돌 출신인데 비보 계에 물들어 버렸다'
'저거 보는 편이 좋다라고 말해오는 영화인 아저씨가 주위에 많이 있겠지'

 
해당 작품은 영화통의 지지도 높은 작품이지만, 표면적인 비주얼만 보면 '단순한 폭력 영화'라고 느낄 수도 있다. 그떄문에 '앗짱이 이런 작품을...'이라고 충격을 받은 팬들이 많이 있던 것같다.




한편, 영화 팬으로부터도 엄격한 견해가 일부에서 분출하고 있다. 마에다는 '007 스펙터', '쥬라기 월드', 'Mommy' 등도 최고의 영화로 꼽고 있었지만, 이에 '영화통을 뽐내고 있는 주제에 누구나 알고 있는 작품들', '그야말로 서브 컬쳐물로 둘들고 있어' 등의 의견​​이 오르고 있다.
 
아이돌 시절에는 거의 영화에 대한 지식이 없었다는 마에다 그룹 졸업 후 배우로 변신함에 있어서 영화를 많이 감상하는 생활에 돌입. 'DVD·블루레이는 1,000편 이상을 소유', '휴일에는 2~3편은 반드시 감상', '하루에 5편이라든지 무서울 정도로 보고 있던 시기도 있다'고 인터뷰에서 말하는 등 초 영화 마니아가 되었다.
 


그런 경위가 있으면서 유명한 작품만 순위에 오르고 있었기 때문에 '정말 영화통인가?'라는 의문을 안겨버린 것같다.

"대작뿐만 아니라 단관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던 방화 '롤링'을 들고 있으며, 상당히 밸런스가 좋은 순위라고 생각해요. 대작 계의 작품도 영화 팬이라면 확실히 해두어야 할 것들 넣었구요. 마에다 씨가 영화 마이나라는 소리를 듣고 처음에는 '사실일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명화 극장과 소규모 극장에서도 목격이 다수 있으며, 메이저에서 마이너 작품까지 폭넓게 감상하고 있다는 것은 틀림 없습니다. 게다가 그녀는 영화에 대해 아는채하지 않고 주위에 '아무것도 모르기 때문에 가르쳐 주세요'라는 자세. 그런데도 너무 치우치지 않았기 때문에 취사 선택의 센스가 좋은 것이지요."(영화 라이터)
 



아무래도 '원조 아이돌'이라는 색안경을 끼고 본 것으로써 불필요한 반발이 태어난 것만 같다. 서서히 아이돌 시절의 인상을 불식시켜 나간다면, 필요없는 비판은 사라질 것이다.
 
단지 여배우로서 활약하는 한편, AKB48의 3월 발매 10주년 기념 싱글 그룹에 '한정 복귀'하는 등 아이돌의 이미지를 되풀이하는 것같은 활동도 전개. 작년 말의 NHK '홍백가합전'에도 AKB 멤버에 섞여 깜짝 출연했다. 이 '양다리 걸치기' 상태가 모처럼 평가가 높아지고 있는 여배우 활동의 발목을 잡는 것이 되지 않으면 좋겠지만....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68880
4552
150735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