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가키 유이, 사랑스러움을 남기면서 미인도 상승 중! 최신 CM에서 보여준 압도적인 미모 <드라마/가요특집>




여배우 아라가키 유이(27)가 이미지 캐릭터를 맡고 있는 화장품 메이커 코세 '세키세이'(雪肌精/설기정)의 최신 텔레비전 CM은 10일부터 온에어를 시작했다.
 
'새로운 투명감 편'라고 이름이 붙여진 동 CM에서 아라가키는 민소매 셔츠 차림으로 해변을 산책하거나 방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차분한 컬러의 배경이나 BGM도 겹쳐 타이틀대로 그녀의 투명감을 살린 내용이다.
 



아라가키는 2012년 여름부터 동 CM에 출연하지만, 지금까지의 시리즈에서는 미소를 보이는 '사랑스러운 각키'가 인상적인 패턴이 많았다. 최신 CM에서도 미소를 머금고 있지만, 그것은 '미소'라는 말이 어울리는 것으로, 어른스러운 매력이 표현되어 있다.
 
그런 아라카키의 모습을 본 인터넷 시청자는 '뭔가 분위기는 다르지만 역시 각키는 미인', '갑자기 어른스러워진 것 같다'며 신선한 인상을 받은 것같다.
 



평소부터 출연한 토크쇼 등에서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가 있다고 생각되기 쉽상이지만, 실제로는 어두워요."라며 자신의 성격과 주위에서 품을 이미지에 차이가 있음을 피력한 아라가키. 가끔씩 출연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안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많은 시청자들에게 '건강하고 귀여운 아이'라는 이미지가 여전히 강한 것일지도 모른다.

"아라가키 씨라고하면 과거에 출연했던 '포키'의 CM의 모습을 떠올리는 사람도 많을 것입니다. 하이 텐션의 춤과 사랑스러운 미소는 그녀의 인기를 지탱했으니까요. 또한 현재 출연 중인 CM에서도 밝고 건강한 매력을 뿌리고 있는 것이 많습니다. '16차'의 CM에서는 많은 어린이들의 '캐릭터'와 공동 출연하며 만면의 미소를 짓고 있으며, '치킨라면'에서도 어레인지 레시피를 즐겁게 만드는 코믹한 모습이 인상적이었죠."(인터넷 라이터)
 



명랑하고 쾌활한 미소녀 같은 이미지가 있는만큼 '세키세이'에서 보여준 어른스러운 분위기가 화제가 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런 아라카키는 일부 팬들로부터 '이제 아이돌적인 이미지에서 탈피하는 것이 좋은 것은 아닐까?'라는 소리도 오르고 있다.

"순조롭게 배우로서 경력을 쌓기 시작한 아라카키 씨는 지난 몇 년 더 연기의 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2014년 공개의 영화 '트와일라잇 사사라사야'(トワイライト ささらさや)에서는 최초의 어머니 역을 맡았고 지난해 '입술에 노래를'(くちびるに歌を)에서는 교사 역에 도전했죠. 모두 주연작으로 심지가 강한 성인 여성을 연기한 그녀는 귀여움보다 아름다움이 더 뛰어났습니다.
 



한편 지난해 드라마 '오키테가미 쿄코의 비망록'(니혼TV 계)에서 은발의 안경잡이라는 스타일을 선보여 팬들로부터 '역시 귀엽다'라는 목소리가 올랐죠. CM에서도 다양한 표정을 보이고 있습니다만, 그것은 배우 활동에서도 변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 다양한 매력이 아라카키 씨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일부 팬들로부터 오르고있는 '성인 배우'에 대한 기대의 목소리는 앞으로의 도약에 대한 희망인 것입니다."(예능 라이터)
 
귀여움을 남기면서 미인도를 높이고있는 아라가키. 앞으로도 튀는 웃음과 섹시한 매력을 연마해주길 바란다.







덧글

  • Megane 2016/03/23 23:27 #

    각키짜응~ 카와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21936
6550
1503822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