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다 아츠코의 샤워 장면과 진한 키스에 흥분의 목소리 '너무 에로틱해', '위험해' <일드/일드OST이야기>




전 AKB48이자 여배우인 마에다 아츠코가 주연을 맡는 TBS 연속 드라마 '부스지마 유리코의 적나라한 일기'(毒島ゆり子のせきらら日記/4월 20일 스타트/매주 수요일 24:10~)의 제 1 화를 텔레비전 방송에 앞서 니코니코 생방송에서 생방송하는 '선행 상영회'가 16일 열렸다.



동 드라마는 항상 여러 남자와 관계를 갖기를 마다하지 않는 '초 연애 체질의 여자'인 부스지마 유리코(마에다)를 주인공으로 하는 이야기. 거물 정치인의 담당 기자로 악착같이 일하는 유리코가 사생활에서는 자유분방한 연애를 만끽하지만 한 명의 매력적인 남성을 만나 사랑에 빠지며 장렬한 최후를 맞이한다는 걸쭉한 엔터테인먼트로 심야의 '낮 드라마'라는 이름이 붙어, 현대의 젊은 여성들이 가진 '적나라한' 연애관이나 일의 고민을 리얼하게 그린다.



제 1 화에서는 아케보 신문 문화 연예부에 근무하는 유리코는 어느 날 아침 남자 친구로부터 이별을 통보한다. 갑작스런 이야기에 떨어질 것으로 생각했는데, 곧바로 다른 남자 친구인 미도리(와타나베 다이치)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었다. 그런 유리코는 염원했던 정치부로 이동하게 된다. 게다가 여당 성심당의 간사장 쿠로다 타스케(카타오카 츠루타)의 담당 기자로 이례적으로 발탁했다.



그리고 정치부 기자로 첫발을 내딛은 유리코는 쿠로다가 아니라 측근인 카미칸다(야마자키 킨노조우)에게 접근하는 아케보 신문의 경쟁사인 공화신문 기자 · 오즈 쇼타(아라이 히로후미)를 만난다. 압도적인 스쿠프를 연발하는 유능한 오즈는 기혼자로 "양다리, 미츠마타를 걸 때는 반드시 상대에게 전한다.", "불륜은 하지 않는다."는 룰을 자신에게 부과하고 있는 유리코에게 대상 외의 인물이지만 그래도 유리코는 오즈를 의식해 버린다.



제 1 화에서 움찔하는 섹시한 장면이 있고 샤워 장면과 속옷을 착용하는 장면, 미도리와의 농후한 키스 등 시청자는 대 흥분. SNS에서 '앗짱 섹시', '너무 에로틱해', '위험해'라는 목소리가 올랐다. 또한 상영 종료 후에는 '귀여워', '재미있었다', '앗짱 엄청 좋았다', '절대로 본다'라는 코멘트도 전해져 제 1 회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같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537662
5094
1477644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