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5 회 일본 영화 프로페셔널 대상' 마에다 아츠코, 흰색 V소매와 슬릿 롱 스커트로 심플&섹시 <영화뉴스>



마에다 아츠코가 3일 도쿄 도내에서 열린 '제 25 회 일본 영화 프로페셔널 대상'(닛프로 대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가슴이 파여 있는 V넥 흰색 민소매와 슬릿이 들어간 베이지 색 롱 스커트로 심플하면서도 섹시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날은 영화 '안녕 가부키쵸'(히로키 류이치 감독)에 출연한 소메타니 쇼타가 남우 주연상을 수상, 마에다는 히로키 감독과 영화 '그만큼/that 's it'(ソレダケ/that's it)의 이시이 가쿠류 감독과 함께 꽃다발을 들고 축하하기 위해 달려갔다. 마에다로부터 "어떤 작품을 봐도 소메야 군은 정말 멋지며 과연 이 상이 어울립니다."라고 격찬하면 소메야는 수줍게 "대단한 기쁩니다."라고 수상을 기뻐했다.


'닛프로 대상'은 1992년에 시작된 영화상으로 '평가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영화상 수상에 이르지 못했던 작품, 다양한 이유로 흥행면에서 좋은 결과를 내지 못했던 작품' 등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특징. 올해로 25회째로 소메야 외에도 '피스 오브 케이크'(타구치 토모로 감독)의 작품으로 여우 주연상을 수상한 타베 미카코, '바쿠만'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오오네 히토시 감독과 카와무라 겐키, '들불'(野火)로 감독상을 수상한 츠카모토 신야 감독들이 무대에 올라 '바쿠만'에 출연한 코마츠 나나와 '들불'에 출연한 릴리 프랭키가 축하하기 위해 달려갔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54557
4552
150757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