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드라마 판모로! 이국적인 아름다움의 여배우 오오타 리나의 노출 장면에 시청자들 대 흥분 <드라마/가요특집>



여배우 오오타 리나(28)가 20일 심야 방송의 드라마 '러브 러브 에일리언'(후지TV 계)에서 섹시 샷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동명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여성 전용 아파트에 불시착한 손바닥한 크기의 외계인과 그 외계인과 동거하게 된 여성들의 일상을 그리는 동 드라마. 엄청난 과학력을 가지고 언제든지 지구를 멸망시키는 것이 가능하다는 외계인을 앞에 두고 여성들이 적나라한 걸즈 토크를 펼치는 코미디 작품이다.
 


레귤러 캐스트는 오오타 외에도 아라키 유코(22), 모리 에리카(27), 히사마츠 이쿠미(20)라는 젊고 아름다운 여배우들이 집결. 각각의 캐릭터도 있어, 아라키는 친절한 푸드 코디네이터 역으로, 모리는 파괴력 발군의 독설로 걸스 토크를 유쾌하게 북돋우는 미용사에, 히사마츠는 미팅을 좋아하는 치과 위생사로 연기하고 있다. 오오타가 연기하는 것은, 술꾼으로 어수선한 일면을 갖고 있으면서도 일을 잘하는 여검사이다. 그 오오타에 초점을 맞춘 스토리가 20일 방송편에서 전개됐다.
 
그 내용은 연일 야근으로 엉덩이에 종기가 생긴 것에 오오타가 고민하고 외계인에게 치료를 부탁하는 것. 외계인은 오오타의 소원을 듣고, '시간이 걸린다'라고 대답한다. 그래도 좋다고 오오타가 치료를 받기 시작하며 그동안 여성진이 연애 이야기에 꽃을 피웠다. 그러자 넷상의 남성 시청자들의 흥분된 목소리가 잇따르는데. 모리들이 멋대로 남성의 취향을 말하는 가운데 엉덩이를 치료중인 오오타가 롱 T셔츠 자락을 걷어 올리면 판모로 상태가 된 것이다.
 


처음에는 롱 T셔트 아래에 팬츠도 입고 있는 듯했지만, 화면에 분명히 팬츠가 비치는 등 남성 팬은 '팬티 노출하잖아!', '마음껏 보이고 있습니다', '꽤 대담한 노출이시네요' 등 난리가 낫다. 그 후에도 판모로 상태는 당분간 계속됐다.

"이 드라마는 시모네타도 팍팍 튀어나오는 걸죽한 걸즈 토크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만, 남성 시청자는 여성 캐스트의 거친 의상에도 기대하고 있죠. 지금까지의 시간도 모리 씨와 히사마츠 씨가 맨 다리를 드러낸 팬츠 차림이나 가슴이 느슨한 실내복 모습 등을 선보이고 있어 남성 팬들의 시선을 고정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여자의 본심이 작렬하는 걸즈 토크에 귀가 아픈 남성 팬들도 눈요기로 즐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인터넷 라이터)



이번 대담한 섹시 샷에서 화제가 된 오오타는 일본인 아버지와 러시아인 어머니를 가진 하프로 이국적인 얼굴 생김새의 미녀다. 외모적으로는 접근하기 어려운 분위기도 있지만, 작중에서는 친근감있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어 그 갭에 남성 시청자들이 빠져들고 있는지도 모른다.
 
로틴을 위한 패션 잡지 '니콜라'(신쵸샤)의 모델로 데뷔한 오오타는 잡지를 졸업 후 여배우 업을 본격화. 2013년 공개의 영화 '뇌남'에서는 니카이도 후미(21)가 연기하는 흉악범을 맹목적으로 심취해 함께 엽기적인 범행을 거듭한 금발 스타일의 펑키슈 여성을 열연해 화제를 불렀다. 그런가하면 2014년 공개의 영화 '해파리 공주'에서는 녹색 유니폼을 입고 눈이 가려질 정도의 긴 앞머리의 외모로 삼국지 오타쿠를 맡아 원작 만화의 캐릭터를 훌륭하게 재현했따는 평판을 받은 바있다.
 


그런 오오타의 남편은 마츠다 류헤이(33)로 그에게 영향을 받아 여배우라는 직업의 매력에 사로잡혔다며 과거의 잡지 인터뷰에서 말했다. '러브 러브 에일리언'의 레귤러 캐스트 중에서 가장 오랜 경력을 가진 정통파 여배우라고 불리는 오오타는 앞으로도 자극적인 모습으로 젊은 배우들을 이끌어줬으면 한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711215
7662
1468922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