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B48·타카하시 쥬리, 숨은 거유 해금에 '파괴력 장난 아니네?'라고 팬들 충격! 차세대 맴버의 기폭제로서 기대 <드라마/가요특집>




AKB48의 타카하시 쥬리(18)가 발매중인 '주간 영 점프'(슈에이샤) 표지&권두 그라비아를 장식해 그 몸의 가파른 성장세가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청년지에서는 첫 단독 표지로 상쾌한 하얀 비키니와 매우 박력있는 가슴이 눈길을 끈다. 그라비아는 운치가 있는 양옥에서 촬영되어 상상 이상으로 풍만한 가슴의 굴곡과 포동포동한 엉덩이를 피로. 눈썹이 강렬한 눈과 투명한 흰 피부, 글래머러스하고 균형 잡힌 몸매는 최고 그라돌에 뒤지지 않는 수준. 지금까지 그다지 볼 수 없었던 타카하시의 솔로 그라비아의 실력이 마음껏 발휘되고 있다.
 



특히 가슴의 크기에 충격을 받은 팬들은 많고 넷상에서는 '골짜기의 파괴력이 장난 아니네', '좋은 가슴을 하고 있구나', '쥬리짱이 세상에 발견되어 버렸다!', '이렇게 좋은 신체를 갖고 있다니', '성장이 엄청나구나' 등의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가슴 사이즈 A~B컵이라는 것이 정설이었지만, 적게 잡아도 추정 D~E컵으로 보일듯한 가슴으로 성장하고 있었기 때문에 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것같다.

"중학생 시절에 가입한 것도 있고 섹시한 느낌이 별로 없었고, 지금까지 솔로 그라비아도 볼 기회가 거의 없었죠. 그녀는 '젊은 리더 격', 'SNS에서 연발되는 명언 시', '영화 매니아'라는 요소가 눈에 띄고, 어느 쪽인가하면 비주얼보다 캐릭터에 의해 서서히 주목을 받고 있었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만큼 이번 화보에서 선보인 뛰어난 몸매와 성적 매력은 팬의 고정 관념을 끊을 정도로 충격이었습니다."(아이돌 라이터)




타카하시는 2011년에 13세의 나이로 AKB48에 가입. 그 소질의 높이는 일찍부터 주목을 받고 이듬해 그룹 26번째 싱글 '한여름의 Sounds good!'에서 첫 선발에 들어간다. 2014년에는 심야 드라마 '세일러 좀비'(TV도쿄 계)에서 오오와다 나나(16), 카와에이 리나(21)와 함께 연속 드라마 첫 주연으로 발탁됐다. 그 이듬해에는 AKB48 팀4의 캡틴으로 취임, 올해의 'AKB48 선발 총선거'에서는 자체 최고 순위인 15위에 랭크 인 하고 있다.
 
평소부터 '세대 교체'가 급선무라고 불리는 AKB48에서 그룹의 미래를 담당할 차세대 에이스 후보 중 한명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세간에는 일반적으로 차세대 맴버의 지명도는 낮아 그룹의 인기는 '아이돌 매니아' 쪽으로 기울어져 하강할 뿐이었다. 그러나 타카하시의 그라비아는 그런 상황을 바꿀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한다.




"한때 AKB48 그룹이 남성 잡지 그라비아를 석권하고 있었습니다만, 인기의 저하와 함께 본직의 그라비아 아이돌들이 반격하며 최근에는 남성 잡지에서 AKB 멤버를 보는 것이 갈수록 줄어들어 그녀들의 그라비아에 대한 세상의 반응이 둔해졌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맴버의 세상 일반적인 지명도와 구매력이 급격히 저하된 것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타카하시의 너무나도 풍만한 가슴골과 남성이 선호하는 비율은 아이돌 팬 이외에도 평판을 받게 되고, 오래간만의 히트와 같은 분위기. 그 충격적인 보디는 일반층을 다시 돌아보게 하기 위한 기폭제가 될지도 모릅니다."(아이돌 라이터)
 
급격하게 성인의 몸으로 성장한 타카하시가 AKB48의 재 부상을 담당하는 존재가 될 것인지 앞으로의 그라비아 전개도 포함해 크게 주목할 이야기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5821035
5485
1484296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