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여도 귀여운' 후카다 쿄코, 예능 출연에 극찬의 목소리! 인기 재연에서 '제 2차 후카쿙 붐'이 일어나나!? <드라마/가요특집>




7월 하순에 인스타그램을 시작하여 1개월이 채 안되는 기간 동안 팔로워 수 100만명을 돌파한 여배우 후카다 쿄코(33). 사진집의 오프샷이나 일상을 엿볼 수있는 사진에 '너무 귀엽다'라고 대 인기가 되어 많은 팬들을 기쁘게 하고 있다. 변함없는 외모는 '기적의 30대'라고도 불리고 있지만, TV에 출연하자 '움직여도 귀여워'라고 재차 미모가 평가를 받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후카다는 9월 1일 방송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VS 아라시'(후지TV 계)에 출연. 동 10일에 개봉되는 영화 '초고속! 참근교대 리턴즈'(超高速!参勤交代 リターンズ)에서 호흡하는 사사키 쿠라노스케(48)와 카미지 유스케(37)들과 태그를 이뤄 아라시와 대결을 펼쳤다.
 



후카다가 어깨와 쇄골을 드러낸 오프 숄더 의상으로 등장하자마자 인터넷에 시청자들은 '후카쿙 귀엽다', '이제 33세라니 진짜야?', '움직여도 너무 귀엽잖아', '멈춰 있는 것보다 움직이고 있는 것이 더 귀엽다', '왜 후카쿙은 몇살이 되어도 귀여운거야?' 등 극찬의 코멘트가 속출. 인스타그램의 호평상을 뛰어넘을 정도의 칭찬이 일어났다.

"인스타그램은 극도로 사진을 가공하고 있는 여성 탤런트가 많아 실물과 너무 다른 사례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후카다의 인스타그램에 대해서도 '가공하고 있기 때문에 귀여운거야'라는 의심의 목소리가 적지 않게 올라오고 있었죠. 또한 영화나 드라마도 사진 정도는 아니지만 계산된 카메라 앵글과 조명, 메이크업이 일조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은 게산된 조명이 아닌 밝은 스튜디오에 수록된 퀴즈나 놀이 기구가 중심이므로 '가공'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래도 사진과 변함없는 아름다움을 과시했기 때문에, 후카다 씨의 '기적의 30대'의 미모가 진짜인 증거라고 할 수 있죠."(아이돌 라이터)
 



텔레비전 출연을 통해 의혹의 목소리를 완전히 지워 버리고 착각이 아닌 미모가 입증되었다고 말할 수있을 것이다.

또한 본업인 연기에서도 전술의 영화 '초고속! 참근교대 리턴즈'에서 유나가야 번 4대 영주 나이토 마사아츠(사사키)의 첩이 된 전 유녀, 오사키를 전작에 이어 연기해 독특한 '무서운 부인' 모습을 선보여 각 방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전작 '초고속! 참근대'도 9월 7일에 TV도쿄 계에서 지상파 첫 방송을 결정하고 있으며, 스크린과 안방에서 모두 후카다의 미모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단지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연 드라마 '못난 나를 사랑해주세요'(TBS 계)에서도 선보인 코메디엔느로서의 재능은 동 세대에서 단연 톱의 위치에 있습니다. 호감도의 높이는 CM 캐릭터로도 평가가 높아지고 있으며, 특히 마츠코 디럭스(43)와 '자매 역'으로 공동 출연하고 있는 '스포츠 복권 BIG'의 CM은 호평으로 장수 시리즈가 될 가능성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그라비아 노선에도 힘을 써 올 여름에 2권 동시에 발매한 사진집은 모두 대히트. 인터넷에서도 인스타그램을 중심으로 인기가 재연되면서 상황은 '제 2 차 후카쿙 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아이돌 라이터)
 



보통이라면 30대에 들어서면 여배우는 노출도가 떨어지는 것이지만, 후카다는 서핑과 다이어트에 만들어 몸을 아낌없이 선보이며 남성으로부터 뜨거운 지지를 획득. 또한 힘껏 발돋움하며 모테 계의 귀여움과 싫은 소리가 없음은 동성으로부터도 선호도가 높아 여성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여배우로서도 실력이 있고, 호감도는 연예계 굴지의 높이. 후카쿙 붐 재래은 원래 일어날 일이 일어났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73628
5094
1477571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