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기자카46' 사이토 아스카, 최초의 비키니 피로에 저항도... "평소 보이지 않았던 부분을 보이는 일이라..." <연예뉴스>




아이돌 그룹 '노기자카46'의 사이토 아스카가 25일, 도쿄 도내에서 사진집 '파도 소리'(겐토샤)의 발매 기념 이벤트를 개최했다. 비키니 모습을 첫 공개하고 있는 사이토는 "저항이 없다고 말하면 거짓말이죠. 자주 입는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당분간은 괜찮습니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번에 비키니를 입은 사이토는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었고, 왜 비키니가 있는걸까라고 조사했습니다."라고 고백. "제법 역사가 있는 것 같아, 이를 어떤 마음으로 만든 것일까라고 생각하면서 촬영했습니다."고 밝히며, "평소 보이지 않는 부분을 보이는 일이라 쑥스러움이 컸어요."라고 회고했다.

촬영 전 식사 제한에 대해서는 "일단 며칠 전까지는 조심했습니다."는 사이토이지만,

"수영복 촬영은 이시가키 섬의 마지막 날이었습니다만, (그 전에 간) 홋카이도에서 대게를 눈 앞에 두고 욕망을 억누를 수 없었습니다."라고 밝히며 주위의 웃음을 권하고 있었다.

'파도 소리'는 사이토에게는 첫 사진집으로 홋카이도와 오키나와 이시가키 섬에서 촬영되었다. 기구를 타거나, 나무 보트를 타거나, 세그웨이를 타고 떠드는 사이토를 즐길 수 있는 사진집으로 처음 공개되는 수영복 차림도 피로하고 있다. A4판·소프트 커버 128페이지, 가격은 1,574엔(세금 별도).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761047
6643
1504211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