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무라 후미노 "운명을 느꼈습니다.", 4월 드라마에서 카메나시 카즈야의 상대역으로 <일드/일드OST이야기>




니혼TV 계의 4월 쿨의 토요 드라마 '저, 운명의 사람입니다'(ボク、運命の人です。/매주 토요일 22:00~)로 결정. 카메나시 카즈야가 주연을 맡아 히로인에 키무라 후미노가, 수수께끼의 남자 역을 야마시타 토모히사가 연기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운명'이라는 말을 테마로, 왕도의 러브 코미디가 전개되는 동 드라마. 29세의 주인공 마사키 마코토(카메나시) 앞에 어느 날 정체 불명의 남자(야마시타)가 나타나 속삭였다. "넌 아직 눈치 채지 못했지만 벽 한장을 끼고 있는 옆 사무실에 절대적으로 사랑에 빠지지 않으면 안되는 여성이 일하고 있다. 그래, 그녀야말로 너의 '운명의 사람'이야."라고. '그런 꿈 같은 모호한 말을 믿을 수있겠어......'라고 생각하면서도 믿어보기로 한 마코토. 그리고 동갑내기의 운명의 사람 ·코게츠 하루코(키무라)에게 과감하게 "놀라지 말고 들어주세요. 당신은 저의 운명의 사람인 것 같습니다."라고 고백. "......예?"라며 영문을 모르는 하루코에게 마코토가 성대하게 차이는 것으로부터 사랑이 시작된다.

마코토를 연기하는 카메나시는 "이번 운명이라는 말을 테마로 다양한 사건에 농락당하면서도 한결같이 똑바로 돌진해가는 남자, 29세의 회사원, 마사키 마코토를 연기하게 해주셨습니다. 평범한 매일을 보내는 주인공에게 갑자기 나타난 수수께끼의 남자에게 휘둘리면서 운명의 상대(?)에게 포기하지 않고 오로지 돌진해가고 싶습니다."라고 배역을 소개하면서 분발. 또한 첫 공동 출연이 되는 키무라에 대해서는 "연기는 물론, 인간으로서 가지고 있는 매력이 훌륭한 여배우입니다."라고 인상을 밝혀, "팀으로 작품에 마주하는 것을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라고 코멘트.

한편 기무라는 "운명의 이야기에 운명을 느껴끼고, 처음 대본을 읽어보고 바로 '하겠습니다'라고 쾌히 승낙하며 대답했습니다."라고 제안을 되돌아보고, "어른이 되어 버렸기 때문에 솔직히 말할 수 없는 좌절감을 간질거리면서도 응원해 줄 수있는 하루코를 연기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분발한다. 그리고 "연령이 가까운 카메나시 씨와 이전에 함께 해주신 야마시타 씨, 그리고 신뢰할 수있는 프로듀서 분들하에 떠들썩하고 뜨거운 내일을 보낼 수 있다는 그런 즐거워질 것 같은 그런 드라마가 만들어지면 좋겠다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수수께끼의 남자 역의 야마시타는 "역은 신님...... (웃음). 요점이 없는 가벼운 투의, 그러면서도 말의 신빙성이 있는 역입니다. 그리고 사랑이 넘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연히 필연의 가운데에 감도는 이상한 존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지금부터 즐거운 현장이 될 것을 알 수있다는 이상한 감각입니다. 토요일 밤에 미소를 지을 수있는 최고의 일요일을 맞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독특하고 마음 따뜻해지는 전 세대가 노력하고 있는 사람의 등을 밀어주는 것 같은 로멘틱 코미디인 휴먼 드라마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카메나시와 야마시타가 스페셜 유닛 '카메와 야마P'를 결성, 주제가를 담당하는 것도 함께 발표됐다. 12년 전 드라마 '노부타를 프로듀스'에서 '슈지와 아키라'로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이 본작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도 관심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551253
8836
1482523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