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시하라 리노와 '밀월 관계' - 거물 예능 프로 간부, 야마모토 사야카에게 급 접근으로 AKB48에 파문!? <드라마/가요특집>




AKB48과 관련 그룹에 '성희롱 행위'가 문제시되고 있는 예능 프로 간부 S씨. 운영 사이드도 그의 언동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사라지지 않는 '큰 이유'가 있는 것 같다.




"S씨는 주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의 캐스팅을 실시하고 있으며, 실제로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방송국 간부 몇 사람도 있습니다. 그 위세도 있고, 전혀 관계 없는 음악 프로그램 현장 등에도 멋대로 드나들고 있습니다."(예능 프로 관계자)

그리고 드나드는 대기실 등에서 일부 AKB 멤버에게 성희롱 행위를 가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한편으로 유력 멤버에 대해서는 "결코 손을 대지 않습니다."(주간지 기자)라는 증언도.




"그 대표격이 HKT48·사시하라 리노입니다. 넓은 인맥을 가진 S씨와 총 선거 최고의 사시하라는 서로의 권력을 이용해 서로 '탄탄한 관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운영 사이드가 S씨에게 거스를 수 없는 것은 '사시하라 파워'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입니다."(주간지 기자)

그러나 이 '밀월 관계'에 최근 불온한 공기가 흐르기 시작했다라는 것이다.




"여기 최근 들어, 'S씨가 NMB48 야마모토 사야카에게 급 접근하고 있다'는 정보가 언론 관계자들 사이에서 소문이 돌고 있어요. 야마모토는 지난해 ' NHK 홍백가합전'에서 실시된 '홍백 선발'로 1위를 차지, 총선 연속 최고인 사시하라를 넘어선 것이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그래서 S씨는 사시하라뿐만 아니라 야마모토에게도 아첨하며, 또한 자신의 지위를 향상시키려고 획책한 것입니다."(주간지 기자)

이러한 S씨의 움직임은 '환승'이 아니라 오히려 '양다리'에 가까운 것 같다.




"사시하라는 사시하라 나름대로 S씨의 움직임을 민감하게 포착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S씨는 회식을 세팅하고, 본인에게 '나는 사시하라파'라고 둘러댔다고 합니다. 역시 현재 AKB는 '사시하라 천하'라고해도 좋기 때문에 S씨도 곧바로 지원을 한 것입니다."(주간지 기자)

S씨의 '그룹 양대 거두'와의 교류는 앞으로 더욱 관계자에게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풍경


구글검색창


접속자국가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14152314
19168
1322041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