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AKB48의 'AV 여배우 변신'이 속출!? 키토 모모나 출세의 뒤에서 '걸려든' 맴버들도? <드라마/가요특집>




NMB48의 전 연구생 오카다 리사코(岡田梨紗子)가 마츠다 미코(松田美子) 명의로 출연한 AV 작품이 "상상 이상으로 화제가 되고 있지 않습니다."(스포츠지 기자)라고 한다. 정보 해금은 5월 말 일부 언론이 '칸사이 계의 국민적 아이돌 그룹의 연구생 AV 데뷔'라고 보도했지만 재적 기간의 짧음과 두드러진 활약도 없었기 때문에 "영업은 잘 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동)라고 이야기하지만, AKB의 이름의 브랜드 가치는 여전히 높은 것 같다.




"'AKB' 브랜드를 사용한 장사만큼, 운영 사이드로서는 골치 아픈 부분이지요. 하지만 AV 업계에 '발매 중지'를 요구했더니, 들어 줄 수 없으며, 기껏해야 '공식적인 그룹명은 내지 말아 달라'고 요구하는 정도예요."(주간지 기자)

지금까지 수많은 '전 국민적 아이돌'들이 AV 데뷔를 장식하고 있지만, 특히 SKE48의 전 멤버였던 키토 모모나, 미카미 유아는 아이돌 시절 이상의 명성을 얻었다.




"NEWS·테고시 유야와의 스캔들로 지명도를 올렸던 키토가 AV 여배우로 변신한 것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속속 작품이 출시되어 인기도 천정부지로 지금에 와서는 톱 AV 여배우로 성장했다고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룹 졸업 후 일도 없이 남아 있는 전 멤버들에 비하면 다음 키토의 포지션을 노리는 사람이 나타나도 이상하지 않죠. .AV 업계 측도 '전 AKB' 출신이라는 타이틀이 아직은 판매된다고 생각하고 있는만큼 앞으로도 '전 멤버'의 AV 데뷔가 속출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동)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AV 출연시 '걸려들었다'(출판 관계자)라는 전 멤버도 존재한다고 한다.




"그룹의 초기 멤버였던 A는 '영화 주연' 제안을 받아 그대로 AV 작품을 촬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프로듀서로부터 '한 장면만 정사 장면이 있다'며 '쟁쟁한 출연자가 출연하는 대작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하는거야'라고 설득당해 A는 승락, 그리고 촬영 첫날 정사씬만 촬영되고 그것이 그대로 AV 데뷔작으로 발매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동)




당연히 A는 프로듀서나 중개인에 항의했다고 하지만, "사전에 맺은 계약서에는 '공동 출연자는 모두 가상의 것'과 '도중 하차는 불가능' 등이라고 쓰여져 있어 결국 A는 단념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AV 계로 변신한 전 멤버들 모두가 스스로 원해서 출연한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동).

향후 AV 업계에 발을 들여놓는 전 멤버는 과연 얼마나 출현할 것인가.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37936
6550
1503824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