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우에 마오, '꽃 타오르다' 이후 2년 만의 연속 드라마 주연. 마음의 어둠과 대치하는 학교 카운슬러 역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이노우에 마오가 10월 스타트의 연속 드라마 '내일의 약속'(明日の約束/간사이 테레비·후지TV 계)에서 주연을 맡는 것이 24일, 밝혀졌다. 이노우에가 연속 드라마의 주연을 맡는 것은 2015년에 방송된 대하 드라마 '꽃 타오르다'(NHK 종합) 이후 약 2년만이다. 동 작품에서 이노우에는 어머니로부터 과도한 간섭을 받은 학교 카운슬러를 맡아 "부모와 자식의 관계를 차분히 그릴 것같은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제안을 받았을 때는 기쁜 마음과 동시에, 섬세하고 어려운 주제를 다루는 것에 대한 책임을 느꼈습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드라마는 드라마 '갈릴레오', 'ON 이상 범죄 수사관·토도 히나코' 등의 각본을 다룬 후루야 오쇼의 오리지널 미스터리. 이야기는 학교와 가정 문제로 고민하는 학생들의 심리 치료를 하는 학교 카운슬러인 아이자와 히나타(이노우에)는 등교를 거부하는 남학생으로부터 '선생님을 좋아해요'라고 고백받은 그 다음날 남학생이 원인불명의 죽음을 당한다. 원인규명을 위해 움직이는 히나타는 남학생이 자신과 마찬가지로 어머니로부터 과도한 간섭을 받아온 것이나 비행, 불온한 교우 관계, 음습한 이지메를 당하고 있던 것 등을 알게 되는데......라는 전개.

이노우에는 드라마에 대해 "시대를 상징하는 갓같은 학교 문제와 친자 관계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바탕으로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살며시 다가갈 수있는 작품을 하고 싶습니다."라고 분발하고 있다.

간사이TV의 카사이 히데유키 프로듀서는 이노우에의 기용에 대해 "정성껏 학생들의 심리 치료에 매진하는 히나타는 매우 적극적이고, 가족 등 인간 관계에 고민하는 학생에 대해서는 '제삼자로'써 냉정하게 조언을 합니다. 그러나 '독친'(毒親)이라고도 할 수있는 자신의 어머니에 대해서는 의연한 태도를 취할수 없다는 모순을 안고 있습니다. 그러한 어려운 역입니다만 수많은 작품에서 사람의 섬세한 심정을 교묘하게 연기해 오신 이노우에 씨라면 많은 시청자에게 공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부탁했습니다."라고 기대를 걸고 있다.

드라마는 10월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261353
7963
1497004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