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케이 에미, 위약금은 10억엔!? TAKAHIRO에게 '책임을 져라', '대신 갚아라'라는 비판이 분출 <드라마/가요특집>




9월 1일에 들어온, EXILE의 보컬 TAKAHIRO와 여배우·타케이 에미의 '속도 위반 결혼' 뉴스. 3일 이 발표 후 TAKAHIRO가 처음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넷상에서는 '응원해 온 팬에게 실례', '아버지로써 자각이 있는 것일까?'라는 야유의 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TAKAHIRO는 도내에서 열린 자신의 출연 영화 'HiGH&LOW THE MOVIE 2/END OF SKY'의 무대 인사에 등장. 웃는 얼굴로 등단했지만, 왼손 약지에 반지는 없었고 보도진으로부터의 축복 코멘트와 결혼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하지 않고 인사하고 무대를 뒤로 했다.




"이 TAKAHIRO의 대응에 네티즌들은 '제대로 취재진 앞에서 결혼한 이야기를 해야 하지 않는건가?', "'기쁜 보고이니까 당당히 결혼했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한마디 정도는 있어도 좋지 않아?', '아무 말도 없이 웃는 얼굴로 퇴장이라니... 대응이 너무 가볍잖아'라는 비판이 오르고 있습니다. 한편 타케이는 현재 출연하고 있는 CM의 지속이 어려운 것 같고, 일부 언론에서 '위약금 10억엔'이라고 보도되고 있는 것부터, '너도 위약금을 지불해야지?', '타케이의 위약금, TAKAHIRO도 당연히 부담해야지요', '제대로 책임지고 위약금을 대납하지 않으면 않돼'라는 지적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예능 라이터)




4일 방송된 정보 프로그램 '비빗토'(TBS 계)에서 타케이와 같은 사무소의 마야 미키는 "다양한 경험이 힘이 되어 피가 되고 뼈가 되었기 때문에 앞으로의 타케이 씨가 기다려집니다."라고 발언. 또한 공동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검은 가죽 수첩'(TV아사히 계)의 촬영 현장에서는 타케이의 임신에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굉장한 참을성이라고 해야 할지, 무엇보다도 주위에 폐를 끼치고 있지 않으며, 걱정이 되어 있을거에요. 축하합니다."라고 코멘트 했다.




"마야의 코멘트도 '같은 사무실이라 축복의 코멘트 밖에 말 할 수없는 것일까?', '어디까지나 축복을 우선으로 하여 위약금 문제는 무마시키려는 느낌이랄까', '이상한 옹호로 위화감 밖에 갖지 않는', '속내는 무책임한 타케이에게 분개하고 있는 것'이라고 추측하는 목소리가 난무하는 '불똥' 상태입니다. 이런 소리가 나와 버리는 것은 이전 두 사람이 열애를 스쿠프 됐을 때 교제를 부정했던 영향도 있는 것은 아닐까요. 이것은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후키이시 카즈에가 결혼했을 때와 같은 패턴으로 열애가 스쿠프되어 교제를 인정하고 축복의 목소리가 잇따랐던 DAIGO·키타가와 케이코 부부와는 대조적이죠."(동)




발표의 타이밍과 열애 보도시의 대응에 찬반이 나뉘는 연예인의 결혼. 경사스러운 소식에는 틀림없는만큼, TAKAHIRO와 타케이는 앞으로 세상에서 좋은 인상을 갖게 하는 등 언론 대응을 유의하기를 바란다.












풍경


구글검색창


접속자국가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13543273
19694
1314193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