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시모토 마나미, 충격의 '신문지 비키니'로 노숙자!? 애인 캐릭터의 테두리를 넘은 활약에 큰 인기 <드라마/가요특집>




'국민적 정부'라고 불리는 여배우이자 그라비아 아이돌인 하시모토 마나미(33)가 '초 섹시 노숙자'가 된 충격적인 사진을 공개, 그 참신함과 아슬아슬한 노출로 남성 팬들의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다.
 
하시모토는 10월 30일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시모토 마나미 노숙자가 되었습니다'라고 하면서, 가슴골과 허벅지를 드러내놓은 나신에 바람이 불어 날리는 신문지로 가린 대담한 샷을 선보였다. '신문지 비키니'라고도 할 수있는 놀라운 의상, 주위에는 강풍이 불고 있는 것 같고, 하시모토가 입고 있는 신문도 날아갈 태세다.
 



계속해서 하시모토는 '다음주입니다! 다음주 출시 #주간 플레이보이-표지&권두 그라비아 선행 투고!!'라고 쓰고 있으며, 11월 6일 발매의 '주간 플레이보이'(슈에이샤)의 그라비아를 선행 공개한 것 같다.
 
이에 넷상의 남성들로부터는 '이것은 지나치게 야해', '마릴린 먼로보다 섹시!', '신문지가 되고 싶다', '신문지가 방해돼!', '보이는 것 같아', '대단한 발상의 사진! 바디 라인이 너무 아름다워', '조개 비키니보다 임팩트가 있네?'라는 극찬의 코멘트가 쇄도. 너무나도 참신한 신문지 의상과 '국민적 정부가 노숙자'라는 놀라움의 설정은 본지 발매 전부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또한 하시모토는 31일 심야에 칸사이권에서 방송된 '고부고부'(ごぶごぶ/마이니치 계)에서도 섹시한 모습을 선보인 것이 화제. '평소에는 보이지 않는 리액션을 하고 정부 캐릭터를 바꾸고 싶다'는 하시모토의 새로운 일면을 이끌어내기 위한 다운타운의 하마다 마사토시(54)가 원격 리모콘으로 하시모토에게 '전류 찌릿찌릿'을 개시하는 기획이 이루어졌다 .
 
하시모토는 하마다와 함께 오사카 시내의 장기 회관에서 장기 깨기에 도전. 조금이라도 실패하면 전류를 흘려, 굴러 다니며 기절하면서 평소에는 보이지 않는 리액션을 선보였다. 이때 숏팬츠에 스타킹이라는 복장의 하시모토가 'M자 개각' 상태가 되어 버리는 섹시 해프닝이 발생. 계속해서 오코노미야키 가게에서도 전류에 몸부림치거나, 심지어 트램폴린으로 대담한 포즈를 선보이면서 전류 찌릿찌릿의 먹이가 되었다.
 



이에 넷상의 남성 시청자들은 'M자 개각 잘 먹었습니다!', '리모콘 바〇브같아 너무 에로틱해'. '도S의 하마다와 궁합이 딱'이라고 대 흥분. 기존의 '정부 캐릭터'와는 조금 다른 에로스에 눈을 떴다고 말할 수있을 것이다.




"섹시 캐릭터로 세상의 남성을 녹이고 있는 하시모토 씨입니다만, 지적이며 품위가 있기 때문에 여성층에서도 호감도도 높죠. 오는 15일 방송되는 대형 음악 특별 프로 '베스트 히트 가요제'(니혼TV 계)의 사회에 처음 기용되는 등 정부 캐릭터의 테두리를 넘은 활약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여배우로서도 꾸준히 평가가 높아... 올 가을 개봉 예정인 화제의 영화 '빛'의 메인 캐스트의 한 사람으로서 출연하는 것이 결정되어 있습니다."(아이돌 라이터)
 
인기 반석이 된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항상 새로운 경지를 열려고 도전을 계속하고있는 하시모토. 그 새로운 일면이 꽃피울 것이다, 충격의 '노숙자 그라비아'는 어떤 마무리로 되어 있는지 기다려진다.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풍경


구글검색창


접속자국가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11262876
19609
1331520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