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어티 제작 스태프가 격노! '다시 제안하고 싶지 않다' 제멋대로 연예인을 실명 폭로 <드라마/가요특집>




인기 연예인은 예능 프로그램에도 자주 언급되고 있는 인상이지만, 실은 '제공하는 측'에서 '가능하면 부르기 싫었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그것은 배우, 게닌, 탤런트 등 장르를 불문하고 존재한다는데...

"배우 호소카와 시게키는 다양한 현장에서 어쨌든 오퍼가 많고, 세세한 거예요. 게다가 폭발하기 쉽고, 예를 들어, 송영차의 차종이 불만이라며 '내가 타는 자동차가 아닌데?'라는 불평을 하거나 , 음식이 입에 맞지 않으면 기분이 좋지 않거나......"(제작사 스탭)




호소카와라고하면 지난해 소속 사무소에서 '호소카와의 거듭된 파워하라'가 원인으로 계약 해제의 발표가 주목을 끌었다. 다양한 현장에서 속삭이는 태도가 사실이라면, 사무실에서 버림받는 것도 어쩔 수 없을지도 모른다.





이어 이름이 오른 것은 이전 '홋샹'으로 활동했던 게닌·호시다 히데토시이다.

"기본적으로 붙임성는 좋은데, 사소한 것으로 삐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요주의 인물시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보이콧으로 무산이 될뻔한 로케도 있었습니다."(프로그램 프로듀서)

촬영 거부에 엄청난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프로그램 측이 헤어 메이크를 붙이지 않았다는 것으로 호시다가 분노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은 어떻게든 설득하여 시간을 단축하고 극복했지만 한 제작진은 '두 번 다시 사용하지 않는다'라고 단언하고 있었어요."(프로그램 프로듀서)





마지막은 대식가 탤런트 갸루 소네. 그녀는 의외의 '이면의 얼굴'이 있는 것 같다.

"실은 꽤나 평판이 나쁜 것이 갸루 소네입니다. 스탭에게 쓸데없이 위로부터의 시선이고, 사전에 전달헀음에도 녹화 당일에 갑자기 '할 수 없다'라고 말하기 시작. 어떤 때는 요리 프로그램에 호출했는데 왠지 요리를 거부하고 결국 완성된 것을 먹는 장면만 촬영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예능 프로 관계자)

이러한 탤런트들은 현장 스탭보다 '자신들의 입장이 위'라고 착각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 인식을 바꾸지 않는다면 버라이어티로부터 호출되지 않을 것이다.










풍경


구글검색창


접속자국가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10972876
19609
1331517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