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라테 유리나, 첫 주연 영화에서 닛칸 스포츠 영화 대상 신인상 수상도 담담 <영화뉴스>



아이돌 그룹 '케야키자카46'의 히라테 유리나가 28일, 도쿄 도내에서 열린 '제 31 회 닛칸 스포츠 영화 대상 이시하라 유지로 상' 시상식에 등장. 첫 출연, 첫 주연 영화 '히비키-HIBIKI-'로 신인상을 수상한 히라테는 "실감이 나지 않지만,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사회자로부터 "케야키자카46에서는 웃는 얼굴이지만 영화에서는 미소가 없네요."라고 질문을 받자 히라테는 "거의 없을지도 모릅니다."라고. 영화 출연 소감을 묻자 "첫 영화가 '히비키-HIBIKI-'여서 좋았다고 생각했습니다. (주인공) 행동의 이유는 알았으니, 쉬웠어요."라고 짧게 대답했다.



시상식에 등장한 '히비키-HIBIKI-'의 츠키카와 쇼우 감독이 영화는 히라테 없이는 만들수 없었다고 절찬. 사회자로부터 소감을 요구받은 히라테였지만, "어떨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고 말하며 회장에 웃음을 줬다. 마지막으로 "또 영화를 하고 싶어요?"라고 질문받자 히라테는 "자신이 좋아하는 작품을 제공받으면 다시 하고 싶습니다."고 대답했다.

시상식에는 남우주연상 마츠자카 토리, 남우 조연상의 타카하시 잇세이, 이시하라 유지로 신인상의 이와타 타카노리 등이 참석했다. 여우주연상의 안도 사쿠라는 간사이에서 드라마 촬영을 위해 결석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881496
9430
1454822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