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맛, 첫회 시청률 11.6%. 에이쿠라 나나, 칸노 미호 더블 주연으로 금단의 삼각관계를 그린다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에이쿠라 나나와 칸노 미호가 더블 주연을 맡은 연속 드라마 '꿀맛 ~ A Taste Of Honey ~'(후지TV 계)의 첫회가 13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되어 평균 시청률 11. 6%(비디오 리서치 조사 관동 지구)를 기록했다.

드라마는 사랑을 관철하기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는 열정적인 여성 나오코(에이쿠라)와 절대적인 자신감과 자부심을 가진 완벽한 여성 아야(칸노)가 나오코의 삼촌인 마사토(ARATA)를 둘러싸고 금단의 삼각관계에 빠져가는 러브 스토리. 각본은 NHK 드라마 '세컨드 버진' 등 어른의 연애를 다수 다룬 오오이시 시즈카 씨가 담당하고있다.

제 1 화 이야기는 나오코가 어린 시절부터 동경하던 삼촌인 마사토가 귀성한 여름, 사소한 일로 어깨에 안긴 나오코가 마사토를 '남자'로 의식하기 시작하며 그에 대한 생각을 시작한다. 처음 맛본 희미한 연정에 나오코는 마사토와 같은 대학에 진학하고 싶은 일념으로 의대에 합격. 도쿄에서의 생활을 시작했다. 어느 날 나오코의 하숙집에 온 마사토를 보고 기뻐하며 맞이한 나오코였지만, 마사토 옆에는 애인 아야가 있었다...라는 스토리였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57251
1546
1550693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