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나의노예가되어주세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연수입 1억엔 돌파!? 개런티 상승중인 단 미츠가 다음에 노리는 것은 '여성 팬의 획득'

파죽지세로 섹시 탤런트의 정상에 올라선 단 미츠(32)의 개런티가 상승하고 있다. 이전에 연수입 400만엔이라고 하여, 그만큼의 인기에도 불구하고, 맨션에서 검소한 생활을 보내고 있는 것이 화제가 되었다. 사무소 이적을 계기로 개런티가 급격하게 올라가, 한 개 당 단가는 이전의 3배 이상. CM 등의 개런티도 포함하면 연 수입이 1억엔을 넘을 것으로 예...

[SPECIAL INTERVIEW]단 미츠, 자신을 발휘하는 것- '야하다'라는 것은 결과론

그런 단 미츠, 이런 단 미츠가 보인다......라고 방송 개시부터 순식간에 인기 프로그램이 된 스마트 폰 전용 방송국 NOTTV(놋티비스)의 '단 미츠××(쵸메쵸메)'. 스마트 폰으로도 에로스를 뿌리는 그녀를 프로그램 수록 후 직격했다!과거 관련 포스트단 미츠, 간호사 모습이나 세일러복 차림으로 거침없이 생으로 갈아입으며 공동 출연자 대 흥분 '단 미...

단 미츠, 접객업에 적합하지 않은 그림자같이 희미한 존재였다... 긴자 호스티스 시절부터의 '변모'

예능 취재 30년 이상, 터부를 모르는 베테랑 저널리스트가연예계의 뒷편에 가로놓인 남자와 여자의 깊은 업을 파낸다에로 그라비아 아이돌로 대 브레이크 중인 단 미츠. 그녀가 원래 긴자 호스티스였다는 것을 필자는 친한 클럽 관계자의 정보로 알고 있었지만, 그 사실을 10월말에 재빨리 보도한 것은 '주간 신쵸'(신초샤)였다. 잡지에 따르면, '긴자의 고급 클...

단 미츠, 스기모토 아야와의 '경염' 영화를 "남자를 헉헉거리게 만들고 싶습니다."라고 어필

여배우 스기모토 아야가 11월 3일 개봉하는 영화 '나의 노예가 되어주세요'(私の奴隷になりなさい)에 특별 출연해 주연인 그라비아 아이돌 단 미츠와 '에로스의 경염'을 완수했다.동 작품은 총 35만부를 돌파한 사타미슈의 새로운 관능 소설 시리즈로 너무나도 하드한 묘사로 인해 영상화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해왔던 작품. 장례식 관계의 일을 거쳐 29세에 그라...
1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80472
2662
151178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