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단미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단 미츠, 접객업에 적합하지 않은 그림자같이 희미한 존재였다... 긴자 호스티스 시절부터의 '변모'

예능 취재 30년 이상, 터부를 모르는 베테랑 저널리스트가연예계의 뒷편에 가로놓인 남자와 여자의 깊은 업을 파낸다에로 그라비아 아이돌로 대 브레이크 중인 단 미츠. 그녀가 원래 긴자 호스티스였다는 것을 필자는 친한 클럽 관계자의 정보로 알고 있었지만, 그 사실을 10월말에 재빨리 보도한 것은 '주간 신쵸'(신초샤)였다. 잡지에 따르면, '긴자의 고급 클...

타카오카 사키가 '금세기 최대의 정사 장면'을 해금! 전신 성형 미녀의 정념을 연기한다

2004년 호테이 토모야스(50)와 W 불륜이 원인으로 호사카 나오키(44)와 이혼해, 그 후에도 마츠오 스즈키(49), 나카무라 시도(40), 이치카와 에비 (34), 츠츠미 신이치(48) 등 수많은 배우·연출가들과 염문을 흘리는 등 완전히 '마성의 여자'의 이미지가 정착한 타카오카 사키(39). 재작년 9월에는 내연의 남편인 A씨의 아이를 미혼인 채...

영화 '내 노예가 되어주세요' 공개 기념 이벤트에 주연 단 미츠 과격 발언 선보여

여배우·그라비아 탤런트 단 미츠가 10일, 도쿄·긴자 시네파레스에서 열린 영화 '내 노예가 되어주세요'(私の奴隷になりなさい)의 공개 기념 이벤트에 참석, 만화가이자 소설가인 우치다 슌기쿠(内田春菊)와의 토크 세션을 실시했다.이날 단 미츠도 "남성에게 씨를 받아..."라며 언제나처럼 과격한 발언을 연발. 남성 고객은 물론 여성 고객도 우치다 슌기쿠와의 열...

단 미츠, 스기모토 아야와의 '경염' 영화를 "남자를 헉헉거리게 만들고 싶습니다."라고 어필

여배우 스기모토 아야가 11월 3일 개봉하는 영화 '나의 노예가 되어주세요'(私の奴隷になりなさい)에 특별 출연해 주연인 그라비아 아이돌 단 미츠와 '에로스의 경염'을 완수했다.동 작품은 총 35만부를 돌파한 사타미슈의 새로운 관능 소설 시리즈로 너무나도 하드한 묘사로 인해 영상화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해왔던 작품. 장례식 관계의 일을 거쳐 29세에 그라...
1 2 3 4 5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85734
4864
1513424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