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안경페티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단 미츠, 접객업에 적합하지 않은 그림자같이 희미한 존재였다... 긴자 호스티스 시절부터의 '변모'

예능 취재 30년 이상, 터부를 모르는 베테랑 저널리스트가연예계의 뒷편에 가로놓인 남자와 여자의 깊은 업을 파낸다에로 그라비아 아이돌로 대 브레이크 중인 단 미츠. 그녀가 원래 긴자 호스티스였다는 것을 필자는 친한 클럽 관계자의 정보로 알고 있었지만, 그 사실을 10월말에 재빨리 보도한 것은 '주간 신쵸'(신초샤)였다. 잡지에 따르면, '긴자의 고급 클...
1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7712
5503
152111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